유네스코 세계 유산이 된 프랑스의 보물 45개

노르망디의 몽 생 미셸, 베르사유 궁전, 프로방스의 교황청, 옥시타니의 퐁 뒤 가르, 리옹의 구 도심에서부터 오베르뉴의 화산, 부르고뉴의 포도밭까지… 프랑스는 유네스코로부터 가장 많은 문화 유적과 자연 경관을 유산으로 인정받은 나라 중 하나다. 유네스코의 ‘세계 유산 목록’에 등재된 장소와 건축물만 45개에 이른다고 하니, 이 유산들을 모조리 살펴보도록 하자!

종교 건축물에 관심이 있다면

  • 몽 생 미셸과 만 (Le Mont-Saint-Michel et sa baie)

노르망디와 브르타뉴 사이에 위치한 몽 생 미셸은 유럽에서 조수간만의 차이가 가장 큰 거대한 만의 중심에 우뚝 서있다. ‘서양의 불가사의’라고 불리는 고딕 양식의 베네딕트회 수도원과 이곳을 중심으로 생겨난 마을은 파리에서 3시간 반 거리에 위치한다.

  • 퐁트네Fontenay의 시토회 수도원 (L’abbaye cistercienne de Fontenay)

아름다운 부르고뉴의 골짜기에 1119년 세워진 퐁트네 수도원은 전 세계에게 남아있는 시토회 수도원 중 가장 오래 전에 지어진 곳이다. 소박한 건축 양식, 교회, 수도원, 식당, 기숙사, 빵집, 대장간은 초기 시토회가 이상향으로 꿈꾼 자급자족 사회의 모습을 보여준다.

  • 베즐레Vézelay의 대성당과 언덕 (La basilique et la colline de Vézelay)

부르고뉴에 위치한 베즐레는 프랑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중 하나로 선정된 곳이다. 모르방 산맥을 마주보는 언덕에는 생트 마들렌 대성당basilique Sainte-Madeleine이 자리하고 있는데, 로마 예술의 명작으로 꼽히는 이 건물은 19세기 비올레 르 뒥Viollet-Le-Duc에 의해 완벽하게 복원되었다. 이 마을은 콩포스텔 순례길이 시작되는 곳이기도 하다.

  • 아미앙Amiens 대성당 (La cathédrale d’Amiens)

오 드 프랑스Hauts-de-France 지역, 피카르디Picardie의 중심에 위치한 아미앙 대성당은 18세기의 클래식 고딕 성당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며, 프랑스 성당 중에서 가장 넓은 내부 공간을 가지고 있다. 이토록 엄청난 아름다움 앞에 감탄을 금하지 못할 것이다.

  • 랭스 대성당, 생 레미Saint-Rémi 수도원, 토 궁전Palais du Tau

바로 이곳에서 클로비스 왕이 세례를 받았으며, 수많은 왕위 즉위식이 열렸다. 그렇다, 샹파뉴 지방의 중심인 랭스 Reims의 자랑이자, 프랑스의 종교 건축물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랭스 대성당은 고딕 건축의 대작이라 할 수 있다. 11세기에 지어진 아름다운 중앙 홀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오래된 수도원과 즉위식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토 궁전이 이곳의 역사성을 한층 더 풍부하게 한다.

  • 가르탕프Gartempe의 생 사벵 수도원abbaye de Saint-Savin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10~11세기에 제작된 420m2의 프레스코 벽화가 아직까지 보존되고 있는 생 사벵 수도원은 로마 건축의 명작이라 할 만하다. 그래서 이곳의 별명이 바로 ‘로마 시대의 식스틴Sixtine 예배당’이다.

  • 부르주Bourges 대성당

유리창, 삼각면, 조각품으로 특히 유명한 부르주 대성당은 성트르 발 드 루아르Centre-Val de Loire에 위치한다. 이곳은 중세 시대에 축조된 고딕 양식의 명작 중 하나로 평가된다.

  • 샤르트르Chartres 대성당

프랑스 고딕 예술을 대표하는 샤르트르 대성당은 성트르 발 드 루아르 지역에 자리 잡고 있다. 중세 시대에 제작된 스테인드글라스임에도 아직까지 놀라운 보존 상태를 자랑하며, 화려한 색상의 유리창은 우리를 놀라게 한다. 172개의 창문 컬렉션이라니… 놀란 입이 닫히지 않을 것이다.

역사 유산을 좋아한다면

  • 아비뇽 역사지구 - 교황청, 주교 건물, 아비뇽 다리 (Le Centre historique d’Avignon : le Palais des papes, l’ensemble épiscopal et le Pont d’Avignon)

프로방스 지역에서 론강을 둘러싸고 있는 아비뇽은 14세기에 교황의 본부가 위치했던 곳이다. 따라서 아비뇽의 교황청은 무슨 일이 있어도 반드시 방문해 보아야 한다. 교황청을 둘러싼 성벽과 유명한 아비뇽 다리 또한 그 시대를 상징하는 대표적 유적이다. 프티 팔레Petit Palais와 로마 노트르담 데 돔Notre-Dame-des Doms 대성당과 함께 둘러볼 수 있다.

  • 아를, 로마시대와 로마네스크 건축물

프로방스의 아름다운 소도시 아를은 로마 시대의 눈부신 건축물들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다. 가장 오래된 건물 중에는 기원전 1세기에 만들어진 아레나와 극장도 있다. 콘스탄틴 온천, 알리스캄프Alyscamps 공동묘지, 혹은 프로방스에서 로마 예술을 대표하는 건물이었다가 이후 성당이 된 생 트로피즘Saint-Trophime 대성당 앞에 서면 과거로 시간 여행을 떠난 듯한 느낌을 받게 될 것이다.

  • 알비 Albi, 주교의 도시

레드와 오렌지 톤이 섞인 수천 개의 벽돌로 만들어진 마을. 남부의 고딕 양식이 특징인 알비의 생트 세실Sainte-Cécile 대성당은 견고한 요새의 모습을 하고 옥시타니 지방에서 가장 유명한 도시 알비를 내려다보고 있다. 과거 주교의 도시였으며, 카타리파 탄압을 위해 모집된 십자군의 기지였던 알비에는 드넓은 베르비 궁palais de la Berbie과 중세시대에 지어진 거주 지역이 그림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 프랑스의 종탑

프랑스 북부에 위치한 오 드 프랑스Hauts-de-France 지역에는 로마, 고딕, 르네상스 또는 바로크 양식으로 설계된 23개 종탑이 세워져 있다. 11세기에서부터 17세기 사이에 축조된 이 종탑들은 아름다운 종과 함께 유네스코 인류 유산으로 등재되었다.

  • 살랭 레 방Salins-les-Bains의 대형 제염소와 아르 케 스낭Arc-et-Senans 왕립 제염소

부르고뉴 프랑스 콩테Bourgogne-France-Comté의 아르 케 스낭 왕립 제염소는 과거 소금을 제조하던 왕립 시설이다. 원호 모양으로 지어진 이 시설은 계몽주의 시대의 건축가 클로드 니콜라 르두Claude-Nicolas Ledoux의 명작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곳에서 21km 떨어진 살랭 레 방 대형 제염소는 1,200년 동안이나 사용되었다고 한다. 이곳에서 ‘흰 금’을 채취하기 위해 염전 노동자들이 겪어야 했던 어려움이 여실히 느껴진다.

  • 보방Vauban의 요새

루이14세 시대에 군사 건축 전문가로 이름을 널리 알린 보방은 유럽을 비롯한 전 세계의 요새 역사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였다. 그는 성채, 보루, 성벽 등 총12 채의 요새 건축물을 설계했는데, 그의 작품들은 오 드 프랑스, 알자스, 브르타뉴의 포트 루이Port-Louis, 벨 릴Belle-Île 또는 브레스트Brest에서 만날 수 있다.

  • 오랑주 Orange의 고대 극장과 주변 구역, 그리고 개선문

프로방스의 론 강 유역에 자리 잡은 오랑주 고대 극장은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보존 상태를 자랑하는 대형 로마극장 중 하나다. 무대 뒤에 서있는 높이 103m의 벽이 우리를 압도한다. 극장 바로 앞에 위치한 개선문도 ‘팍스 로마나Pax Romana’ 시기를 묘사하는 저부조 작품과 함께 아름답고 흥미로운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 유서 깊은 요새화 도시, 카르카손Carcassonne

수많은 망루, 이중 성곽, 성채와 멋진 고딕 성당이 모여있는 카르카손 요새 도시는 엄청난 위용을 자랑한다. 옥시타니의 보석라고 해도 좋을 이곳은 19세기에 비올레 르 뒥Viollet-le-Duc에 의해 복원되었다.

  • 프랑스의 생 자크 드 콩포스텔 순례길

중세 시대의 대표적인 순례길이자 아직까지도 수천 만명의 방문객의 발길을 모으는 스페인의 생 자크 드 콩포스텔 순례길(산티아고 순례길)은 프랑스에서 네 갈래 길로 갈라지는데, 각각의 길은 파리, 부르고뉴의 베즐레, 오베르뉴의 퓌Puy, 프로방스의 아를에서 시작된다. 성당, 성지, 병원, 교각, 십자가의 길 등 놀라운 유산으로 화려하게 빛나는 풍경을 두 발로 횡단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산업 유산에 관심이 있다면

  • 노르 파 드 칼레Nord-Pas-de-Calais의 광산 단지 (Le Bassin minier du Nord-Pas-de-Calais)

오 드 프랑스에 있는 노르 파 드 칼레는 18세기부터 20세기까지 이어진 석탄 채굴의 기술과 건축의 역사를 보여주는 가치 있는 유산이다. 흙더미, 땅구멍, 광부촌, 철도역, 광산촌까지… 12만 헥타르에 이르는 이곳에 과거의 모습이 그대로 간직되어 있다.

와인의 비밀을 파헤치고 싶다면

  • 샹파뉴의 언덕, 저택, 저장고

랭스에 위치한 생 니케즈Saint-Nicaise의 언덕 밑에는 땅속의 대성당이라고 부를 만한 놀라운 지하 저장고가 숨어 있다. 에페르네Épernay 에는 마을 중심을 관통하는 샹파뉴 대로가 있는데, 길 옆에는 모에 샹동Moët & Chandon, 포르 샤브롤Fort Chabrol등 유명 샴페인 브랜드가 소유한 화려한 저택이 즐비하다. 오비에Hautviller, 아이Aÿ, 마뢰이 쉬르 아이 Mareuil-sur-Aÿ 등의 유서 깊은 포도원도 빼놓을 수 없다. 샴페인 제조 방법에 대한 모든 것을 알고 싶다면 반드시 방문해 보아야 할 곳이다.

  • 생 테밀리옹Saint-Émilion 특별지구

비옥한 고원, 비탈길, 협곡과 평야가 끝없이 펼쳐진 곳에 고대 로마인들이 포도나무를 심어 놓았다. 보르도에서 몇 키로미터 떨어진 중세 도시 생 테밀리옹은 프랑스에서 포도재배로 가장 유명한 지역이다. 와인과 생 자크 드 콩포스텔 순례길로 축복을 받은 이 땅 주변에는 7개의 마을과 포도밭이 존재한다.

  • 부르고뉴의 끌리마 Climats

디종의 남쪽에 위치한 부르고뉴의 끌리마는 코트 드 뉘Côte de Nuits에서부터 코트 드 본Côte de Beaune까지 이어지는 드넓은 포도밭을 섬세하게 나눈 작은 구획을 의미한다.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레드 와인들이 바로 그곳에서 생산된다. 수 세기 동안 흘린 포도 재배자들의 땀과 노력이 완벽한 일조량과 만나 환상적인 1,247개의 포도밭이 완성되었다.

성과 궁전을 좋아한다면

  • 발 드 루아르Val de Loire

블루아Blois, 시농Chinon, 오를레앙Orléans, 소뮈르Saumur와 투르Tours와 같은 역사적 도시, 샹보르Chambord와 같이 세계적 명성을 떨치는 고성, 놀랄 만큼 아름다운 정원, 동굴형 집, 백토와 푸른 돌로 만든 아름다운 저택… 루아르 강 기슭에 펼쳐진 발 드 루아르는 아름다운 풍경으로 자신의 화려한 매력을 마음껏 뽐내고 있다.

  • 퐁텐블로Fontainebleau의 성과 공원

12세기부터 왕들의 사랑을 듬뿍 받아온 퐁텐블로 사냥 별장은 파리의 남쪽에 위치한 광활한 숲 한가운데 세워졌으며, 프랑수아 1세에 의해 더 크고 아름다운 성으로 재탄생하였다. 프랑수아의 목표는 그곳에 ‘새로운 로마’를 건설하는 것이었다. 이탈리아 양식에서 영감을 받은 퐁텐블로 성은 드넓은 공원에 둘러싸여 있으며 르네상스의 예술과 프랑스의 전통이 만나는 곳으로 유명하다.

  • 베르사유 궁전과 공원

베르사유 궁전은 루이 14세와 마리 앙투아네트가 거주하던 곳이다. 1789년 프랑스 혁명이 일어나기 전까지 왕의 특별한 저택으로 사용되었던 베르사유 궁전과 공원은 파리의 남서부에 위치하며 수세기 동안 다양한 건축가, 조각가, 실내장식 화가, 조경사의 손길을 거쳐 그 아름다움이 배가 되었다. 진정한 걸작이다.

도시와 건축을 좋아한다면

  • 파리, 센강 유역

루브르 박물관부터 에펠탑까지, 콩코드 광장에서 그랑팔레까지, 노트르담에서 생트 샤펠까지, 센 강 주변을 거닐며 파리를 느껴보자. 쉴리 다리pont de Sully, 이에나 다리pont d’Iéna, 시테Cité 섬, 생 루이즈Saint-Louis 섬을 산책하고 강 위를 떠다니면서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길 수 있을 것이다.

  • 르 아브르Le Havre, 오귀스트 페레Auguste Perret에 의해 재건된 도시

영불해협을 마주하고 있는 노르망디의 도시 르 아브르는 2차 세계대전에서 폐허가 된 이후 시멘트를 사랑하는 건축가 오귀스트 페레의 설계로 일부 재건되었다. 선구자적 비전을 추구하던 그는 통일성 있고 근대적인 도시 모델을 제시했다.

  • 낭시Nancy의 스타니슬라스Stanislas, 카리에르Carrière, 알리앙스Alliance 광장

다양한 건축 양식과 섬세한 배치가 돋보이는 스타니슬라스, 카리에르, 알리앙스 광장은 알자스 로렌 지방의 낭시에서 만날 수 있다. 이 광장들은 계몽 시대에 만들어진 도시 풍경 중 가장 조화로움이 두드러지는 곳이다.

  • 보르도, 륀 항구port de la Lune
    보르도는 파리에 이어 프랑스에서 두 번째로 많은 문화재를 보유한 도시다. 갸론Garonne강과 륀 항구 주변으로 무려 347개의 문화 유산들이 즐비하다. 계몽 시대에 만들어진 이 도심구역은 분위기 있는 산책으로 우리를 유혹하는 특별한 건축의 앙상블이다.

  • 리옹의 명소

루그두눔Lugdunum의 고대 구역에서부터 중세 골목길까지, 푸르비에르Fourvière 언덕에서부터 구도심의 르네상스 주택까지, 클래식한 건축의 프레스킬Presqu’île 구역에서부터 특별한 주거 건물이 밀집한 크루아 루스Croix-Rousse의 언덕까지, 손강과 론강이 한줄기로 모이는 리옹은 하나의 거대한 야외 박물관이다.

  • 스트라스부르, 그랑 딜Grande-île과 노이슈타트Neustadt

스트라스부르는 알자스 와인 루트를 방문하기 전이나 후에 반드시 들러야 할 곳이다. 그랑 딜을 놓칠 수 없기 때문이다. 성당을 중심으로 나선형으로 펼쳐진 이 역사 도심구역은 강과 운하를 양 옆에 끼고 있다. 1871년에서부터 1918년까지 독일의 통치 하에 새롭게 태어난 노이슈타드 구역도 들러볼 만하다.

  • 르 코르뷔지에의 건축 작품

마르세유의 시테 라디유즈Cité radieuse, 부르고뉴의 샤펠 드 롱샴Chapelle de Ronchamp, 파리 근교 도시 푸아시Poissy의 빌라 사보아Villa Savoye, 코트 다쥐르의 로크브륀 캅 마르탱Roquebrune-Cap-Martin에 위치한 르 카바농Le Cabanon까지… 르 코르뷔지에의 작품은 우리를 매료시킨다. 건축의 선구자였던 그의 작품 중 17개가 유네스코 유산으로 등재되었으며, 그 중 10개는 프랑스에 위치한다.

대형 건축물을 좋아한다면

  • 퐁 뒤 가르 Pont du Gard

님Nîmes과 아비뇽 사이에 위치한 퐁 뒤 가르는 전 세계에서 가장 보존 상태가 좋은 로마 유산이자 프랑스에서 가장 많은 방문객 수를 기록한 고대 건축물이다. 환상적인 자연을 배경으로 둔 이 다리는 엄청난 규모로 우리를 압도한다.

  • 미디 운하canal du Midi

옥시타니 지역, 툴루즈와 지중해 사이에서 위치한 길이 360km의 미디 운하는 328개의 건축물(수문, 수로, 다리, 터널, 등)로 이루어져 있다. 한 폭의 작품같은 자연 풍경에 놀라운 기술이 접목되어 완성된 멋진 유산이다.

중세시대에서 영감을 얻고자 한다면

  • 프로뱅Provins, 중세 축제의 도시

파리에서 100km만 달리면 도착할 수 있는 프로뱅의 요새 도시는 과거 엄청난 권력을 누렸던 샹파뉴 백작들이 살았던 곳이다. 오래된 건축물, 과거의 의상을 입고 진행되는 공연, 아름다운 정원과 박물관을 즐기다 보면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여행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선사시대에 푹 빠져있다면

  • 베제르 골짜기vallée de la Vézère의 선사시대 유적지

도르도뉴Dordogne의 베제르 골짜기는 선사시대 인류가 가장 선호했던 곳에 속한다. 구석기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150개의 유적지와 라스코Lascaux 동굴과 복제본을 비롯하여 아름답게 장식된 동굴이 30여개 있다. 이곳에서는 코너를 돌 때마다 동굴벽화를 만나게 된다.

  • 아르데슈Ardèche, 쇼베Chauvet 동굴

아르데슈 골짜기에서 수 천년간 자리를 지켜온 ‘쇼베 동굴’에는 지구상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회화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기원전 3만 년에서 3만 2천 년 사이에 만들어진 이 동굴은 1994년이 되어서야 우리에게 그 모습을 드러냈다. 실제 동굴은 접근이 금지되었고, 그곳에서 몇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만들어진 복제 동굴에만 들어가볼 수 있지만, 마치 머나먼 과거에서 온 듯한 맘모스, 곰, 동굴사자, 오록스 소의 그림 앞에 서면 엄청난 감동의 물결에 휩싸일 것이다.

  • 알프스 주변의 팔라피티크palafittique 유적

‘말뚝 위에’라는 의미가 담긴 팔라피티크는 선사시대에 세워진 수상가옥 유적을 뜻한다. 알프스 호수와 늪을 둘러싸고 있는 이 가옥은 기원전 5천 년에서 5백 년 사이에 지어졌다.

자연을 좋아한다면

  • 포르토 만Golfe de Porto – 코르시카 섬에 위치한 피아나 만Calanque de Piana, 지롤라타Girolata 만, 스캉돌라Scandola 보호구역

코르시카의 자연공원 안에는 땅과 바다의 보물을 품고 있는 스캉돌라 자연보호구역이 있다. 화강암 절벽의 붉은색은 지중해의 깊은 푸른색과 대비를 이루고, 싱싱한 관목들은 진한 향기를 내뿜는다. 이 보호구역의 크기는 총 20km2에 달하며, 온전한 생태계가 잘 보호된 피아나의 만도 이곳의 일부다.

  • 퓌Puys 산맥과 오베르뉴Auvergne의 단층지대

프랑스 중부의 오베르뉴는 화산 지대로, 특별한 토양을 가지고 있다. 리마뉴Limagne의 긴 단층지대, 퓌 산맥의 화산이 만들어내는 장엄한 경관, 입체감 넘치는 세르Serre 산의 풍경이 이곳의 명소다.코스Causses와 세벤느Cévennes, 지중해 농목축업의 산증인 깊은 골짜기들이 이곳 저곳 숨겨진 산맥의 풍경을 상상해보자. 중앙 평야와 오베르뉴의 남쪽에 위치한 코스와 세벤느 고원 지대에는 돌로 만든 마을과 큰 농지들이 자리 잡고 있다. 마치 중세시대의 거대한 수도원을 보는 느낌이다. 로제르Lozère 산에서는 아직까지도 여름철 이동 목축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프랑스와 스페인에 한 발씩 걸쳐 놓은 독특한 산세를 보라. 몽 페르뒤(잃어버린 산)의 정상은 고도 3,352m에 위치한다. 스페인 쪽에는 유럽에서 가장 크고 깊은 것으로 알려진 두 개의 협곡이 위치하고, 프랑스 쪽에는 세 개의 협곡이 자리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목가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가르바니 협곡은 아직까지도 이 지역의 주요 명소로 꼽힌다.

놀라울 정도로 아름다운 풍경을 간직한 남태평양 프랑스 제도는 지구상 가장 거대한 세 개의 암초 위에 존재한다. 또한, 이만큼 다양한 해양 생물(산호, 물고기, 거북이, 고래, 듀공)이 존재하는 곳은 지구상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맹그로브를 비롯하여 다양한 식물 서식도 있다.

  • 레위니옹Réunion 섬의 봉우리, 협곡, 그리고 성벽

(엄청난 화산 분출을 자랑하는) 푸르네즈Fournaise 봉우리, 네쥬Neiges 봉우리, 마파트Mafate 협곡, 살라지Salazie 협곡의 앙차잉Anchaing 봉우리, 슈크르Sucre 봉우리, 실라오스Cilaos 협곡의 샤펠Chapelle까지… 이국적인 이름만큼이나 우리를 놀라게 하는 풍경들이 가득하다. 인도양에 떠있는 프랑스 섬, 레위니옹의 국립 공원에서 하이킹을 즐기며 자연의 보물을 발견해보자.

  • 폴리네시아의 타푸타푸아테아Taputapuātea
    폴리네시아의 라이아테아Ra’iātea 섬에는 타푸타푸아테아라는 마을이 있다. 이곳에선 문화, 땅, 바다, 산과 라군이 하나가 되어 황홀한 풍경을 선사한다. 천 년의 역사를 간직한 마오히(mā’ohi) 문명을 엿볼 수 있는 이곳에는 정치, 의식, 장례가 치러지는 신성한 공간, 마래marae가 아직까지 남아있다.

  • 프랑스령 남방 영토 및 영해

가장 최근(2019년)에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 등재된 프랑스령 남방 영토 및 영해는 남인도양에 떠있는 몇 안 되는 육지 중 가장 큰 섬들을 아우른다. 크로제Crozet 제도, 케르겔렌Kerguelen 제도, 생 폴Saint-Paul 섬, 암스테르담 섬과 남극에 근접한 60개의 작은 섬들이 바로 이들이다. 남극해 중심에 있는 이 ‘오아시스’는 지구상에서 가장 많은 조류와 포유류에게 서식지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