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동안 알아보는 투르 드 프랑스(Tour de France)에 대한 모든 것

전 세계에서 가장 긴 코스를 자랑하는 자전거 대회 ‘투르 드 프랑스’는 에펠탑이나 360가지의 치즈만큼 프랑스인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대 국민적 행사다. 2020 투르 드 프랑스는 8월 29일 코트 다쥐르Côte d’Azur의 니스에서 시작하여 9월 20일 일요일 파리의 샹젤리제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프로방스에서 오베르뉴까지, 알프스에서 피레네까지, 리옹에서 옥시타니까지, 투르 드 프랑스의 자전거 행렬은 프랑스의 아름다운 풍경을 지나가게 된다.

엄청난 코스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투르 드 프랑스의 코스 길이는 해가 거듭될수록 늘어났고, 오늘날 선수들은 3,500km에 달하는 거리를 완주해야 한다. 매년 7월 첫째 주부터 셋째 주까지(2020년은 예외적으로 8월 29일부터 9월 20일까지 진행) 8명으로 구성된 22개의 팀, 총 176명의 선수들이 21개 스테이지로 이루어진 코스를 23일간 달리며 프랑스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한다. 대회 루트는 프랑스 지방의 1/3 이상을 통과하며, 매년 다른 코스를 이용한다.

초기의 투르 드 프랑스

투르 드 프랑스는 1903년에 처음 시작되었으며, 그 당시 스테이지 수는 6개밖에 되지 않았다. 수는 많지 않았지만, 스테이지 하나 하나가 엄청났다. 그 당시에는 60명의 선수가 파리-리옹, 리옹-마르세유, 마르세유–툴루즈, 툴루즈–보르도, 보르도–낭트, 낭트–파리로 이어지는 코스를 달려야 했다. 몇몇 용감한 선수들은 18시간 동안 쉬지 않고 페달을 밟기도 했으며, 밤낮없이 포장 혹은 비포장도로를 질주했다. 결승선에 도달하기 위해 2,300km를 주파해야 했다.

스포트라이트의 중심

투르 드 프랑스는 올림픽과 월드컵에 이어 전 세계에서 세 번째 규모를 자랑하는 스포츠 행사로, 500개의 언론과 2,000명이 넘는 기자가 취재에 나선다. 190개국 100개 채널에서 경기를 중계하며, 총 중계시간은 6,300시간, 35억 명의 시청자가 경기를 관람한다.

땡땡이 저지

수많은 스테이지 중에서도 산악 코스는 가장 험난하고 경쟁이 치열한 구간으로 알려져 있다. 스탠딩 자세로 언덕을 질주하여 100km/h가 넘는 속도로 내려오는 선수의 모습은 감탄을 자아낸다. 특히 피레네와 알프스 지역의 갈리비에(Galibier)와 투르말레(Tourmalet) 고개는 전설적인 스테이지로 불린다. 대회 참가자 중 땡땡이 저지를 입은 선수를 유심히 찾아보자. 땡땡이 저지를 입었다는 것은 이 험난한 산악 구간의 우승자라는 뜻이다.

승리의 상징, 노란색 저지

전체 기록에서 선두를 차지한 선수는 노란색 저지를 입고 스테이지를 달린다(전체 기록은 스테이지별 기록을 합산하여 평가). 이러한 전통은 1919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저지의 색깔은 7월 태양이나 코스 주위에 펼쳐진 해바라기밭의 색과는 무관하다. 노란색은 그 당시 투르 드 프랑스 대회를 창설하고 주관한 로토(L’Auto) 신문사의 종이 색깔이었다.

축제의 샹젤리제

대회의 출발 도시는 매년 달라지며, 프랑스가 아닌 인접국에서 대회가 시작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1975년 이후, 대회의 최종 구간은 항상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였다. 지구상 가장 아름다운 거리에서 마지막 스프린트를 펼치는 것이다!

눈을 즐겁게 하는 투르 드 프랑스

헬리콥터나 드론으로 중계되는 투르 드 프랑스의 모습을 보면, 형형색색의 기다란 리본이 아름다운 프랑스 풍경을 수놓는 듯한 영상을 마주하게 된다. 니스의 푸른 해변부터 웅장한 오베르뉴 화산까지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다. 올해 투르 드 프랑스 행렬이 지나는 프랑스의 아름다운 도시들을 확인하고 싶다면 2020 투르 드 프랑스를 통해 만나는 관광 명소 9곳 기사를 읽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