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쥬(Vosges) 사암의 분홍빛

해의 각도에 따라 수천 가지 색을 내는 보쥬의 사암보다 빛을 더 잘 담아낼 수는 없지 않을까? 분홍빛을 발산하는 이 사암은 보쥬 산맥의 대표적 상징으로 이곳 풍경에서 빼놓을 수 없으며, 자연 상태 혹은 인간의 손을 거친 상태로 볼 수 있다. 보쥬 산맥 정상에 올라 분홍빛 사암에 반사된 빛을 감상해보자.
콜로라도

알슐로스펠즌(Altschlossfelsen)은 비쳬 지방(Pays de Bitche)의 작은 마을 로프빌레(Roppeviller)를 통해 접근할 수 있는 곳으로 1,500m에 달하는 암벽으로 둘러싸여 있어 ‘보쥬의 작은 콜로라도’로 불린다. 암석이 발산하는 불그스름한 색깔은 아무리 봐도 아름다울 뿐이다. 자연이 우리에게 선사하는 작은 기적이 아닐까.

콜로라도

알슐로스펠즌(Altschlossfelsen)은 비쳬 지방(Pays de Bitche)의 작은 마을 로프빌레(Roppeviller)를 통해 접근할 수 있는 곳으로 1,500m에 달하는 암벽으로 둘러싸여 있어 ‘보쥬의 작은 콜로라도’로 불린다. 암석이 발산하는 불그스름한 색깔은 아무리 봐도 아름다울 뿐이다. 자연이 우리에게 선사하는 작은 기적이 아닐까.

동화 속에나 나올 법한 연한 분홍색에 속아서는 안 된다. 오쾨니스부르그 성(Château du Haut-Kœnigsbourg)은 산속에 위치한 매우 견고한 요새다. <반지의 제왕>의 미술 감독이 이곳에서 영감을 받아 영화를 위한 소품을 제작하였다고 한다.

신성한 돌

알자스에서도 특히 신성한 장소로 꼽히는 이곳은 자연과 고석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도 완벽한 장소다. 이교도들의 성벽(Mur Païen)은 거대 사암 덩어리로 만든 11km의 미스테리한 성벽이다. 이곳에는 주위에 많은 길이 나 있어 하이킹을 하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신성한 돌

알자스에서도 특히 신성한 장소로 꼽히는 이곳은 자연과 고석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도 완벽한 장소다. 이교도들의 성벽(Mur Païen)은 거대 사암 덩어리로 만든 11km의 미스테리한 성벽이다. 이곳에는 주위에 많은 길이 나 있어 하이킹을 하기에도 안성맞춤이다.

보쥬의 사암만을 이용하여 축조된 생 디에 데 보쥬 대성당(Cathédrale de Saint-Dié-des-Vosges)의 두 종탑이 수많은 나무 위로 머리를 불쑥 내밀고 있다. 이 기념물은 지역의 종교 미술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오랜 시간 살아남아 다양한 건축 형식이 섞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파수꾼

분홍빛 사암에 새겨진 이 파수꾼은 9세기 전부터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 해발고도 338m에 세워진 이 성은 보쥬 북부지역 자연공원(Parc naturel régional des Vosges du Nord)을 향해 탁 트인 전망을 선사한다. 성 내부에서는 아이들을 위한 공연 및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보방(Vauban)이 소유하고 있는 이 요새는 벨포르(Berfort)의 정체성을 고스란히 담고 있으며, 수 세기에 걸쳐 발전된 다양한 건축 양식을 모두 보여주고 있다. 특히 요새 중간에는 콜마르(Colmar) 출신이자 자유의 여신상을 제작한 예술가 바르톨디(Bartholdi)의 사자 작품을 볼 수 있다.

보방(Vauban)이 소유하고 있는 이 요새는 벨포르(Berfort)의 정체성을 고스란히 담고 있으며, 수 세기에 걸쳐 발전된 다양한 건축 양식을 모두 보여주고 있다. 특히 요새 중간에는 콜마르(Colmar) 출신이자 자유의 여신상을 제작한 예술가 바르톨디(Bartholdi)의 사자 작품을 볼 수 있다.

관점

자연과 인간의 손길이 조화를 이루는 다보(Dabo)에서는 2억 년 전 형성된 분홍빛 사암 덩어리가 역시 사암으로 만들어진 예배당을 받치고 있다. 교황 레오 9세를 위해 축조된 이 건물은 고도 664m 높이에 위치하며, 이곳에서 보이는 로렌 고원과 보쥬의 풍경은 숨 막힐 정도로 아름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