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껏 한 번도 만나보지 못했던 루아르(Loire)강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발 드 루아르(Val de Loire)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만나보자. 루아르 강가에 자리한 고성 꼭대기, 포도밭이 펼쳐진 언덕, 절벽 혹은 루아르강 다리에서 바라본 전경이 여러분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루아르 강이 선사하는 근사한 풍경과 다양한 모습의 매력 속으로 빠져보자.

강가의 아름다운 전경

루아르강 초입, 생 나제르(Saint-Nazaire)에서 탁 트인 풍경을 즐기고 싶다면 잠수함 기지의 테라스, 친환경 박물관(Ecomusée)의 발코니 혹은 생 나제르의 명물인 교량 중 한 곳을 선택해 방문하면 된다. 낭트(Nantes)에 위치한 생트 안 언덕(Butte Sainte-Anne)과 브루노 전망대(esplanade Bruneau) 위에 올라가면 도시의 전경은 물론, 일 드 낭트(Ile de Nantes)와 색색깔 주택이 매력적인 어부 마을, 트랑트무(Trentemoult)까지 내다볼 수 있다. 문화에 관심이 많다면 에스튀에르 코스(Parcours Estuaire, 하구 코스)를 놓치지 말자. 야외에서 현대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으며 팡뵈프(Paimboeuf)의 ‘별이 빛나는 정원(Jardin étoilé)’과 라보(Lavau)의 관측소도 구경할 수 있다. 후자 두 곳에선 루아르 강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다.

발 드 루아르의 섬

루아르 강에는 많은 섬이 있다. 발 드 루아르의 독특한 특징을 담고 있는 이 섬들은 생물 다양성이 아주 풍부한 곳이다. 생 플로랑 르 비에유(Saint-Florent-le-Vieil)의 몽 글론(Mont-Glonne) 전망대에 올라가면 루아르 강과 그 섬들을 한눈에 볼 수 있다. 그야말로 숨이 멎는 전경이다. 70m에 달하는 샹토소(Champtoceaux)의 바위 절벽에는 호수를 바라보며 피크닉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있다. 셀리에(Cellier) 주변에는 작은 성당 생 메앙(Saint-Méen)과 로쉐 데 테보디에르(Rocher des Thébaudières) 가 있어 호수와 함께 감상하기 좋다.

물길이 만나는 곳

캉드 생 마르탱(Candes-Saint-Martin)에 루아르 강과 비엔(Vienne)강이 만나는 전경은 실로 아름답다. 비엔 강을 가로지르는 다리, 성당, 지금은 방향 지시 판이 되었지만, 예전엔 방앗간이었던 곳의 흔적 등 둘러볼 만한 스폿이 많다. 푸앵트(Pointe)의 마을 부슈멘(Bouchemaine)에는 멘(Maine)강이 루아르 강과 합쳐진다. 또한, 라 에 롱그(La Haie Longue)에 위치한 언덕을 올라가 보면 방향 지시 판이 하나 있는데, 그곳에서 루에(Louet) 강과 루아르 강 전체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전체적인 풍경을 보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면 글라이더나 초경량 항공기에 탑승해 하늘에서 내려다보길 추천한다.

포도원에서 휴식을

무스카데(Muscadet), Layon(레이옹), Saumur(소뮈르), Chinon(시농), Touraine(투렌) 등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종류의 와인들이 루아르 계곡에서 생산된다. 여러분의 눈과 입에 즐거움을 선사하고 싶다면, 낭트에서 약 25km 떨어진 셀리에에 위치한 아티몽 가(Athimon家)의 도멘 데 제노디에르(Domaine des Génaudières) 포도원에서 잠시 쉬었다 가도 좋다. 루아르 강과 파르네(Parnay)계곡을 내려다볼 수 있는 필립 포르셰(Philippe Porché)의 도멘 드 로슈빌(Domaine de Rocheville)도 추천할만하다.

루아르강 고성에서

고성을 방문하지 않고 발 드 루아르를 지나치는 것은 불가능하다. 게다가 대부분의 고성이 높은 곳에 자리해 놀라운 전경을 자랑한다. 루아르 강과 그 풍경을 감상하고 싶다면 행복한 고민을 먼저 해야 할 것이다. 소뮈르 성(Château de Saumur)으로 갈 것인가, 몽소로 성(Château de Montsoreau)으로 발길을 돌릴 것인가. 두 곳 모두 멘 에 루아르(Maine-et-Loire)에 위치해있다. 이 밖에도, 쇼몽 성(Forteresse de Chaumont-sur-Loire)에선 매년 국제정원축제(Festival international des jardins)가 열리고 앙부아즈 성(Château d'Amboise)에는 그 이름도 유명한 이탈리아의 화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잠들어 있다. 루아르 계곡이 선물하는 유적지들을 한눈에 보고 싶다면 열기구를 타고 하늘에서 감상하길 강력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