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을 할까?

프랑스를
경험하세요. 

뛰어난 문화명소 방문, 높은 산 정상을 오르는 트레킹, 로맨틱한 와이너리 투어 또는 아이들과 함께하는 크루즈 여행... 이번 프랑스 여행은 어떤 테마로 떠나고 싶으신가요?

생피에르에미클롱의 대표적인 조류 관찰지 5곳

미클롱 곶은 흰꼬리수리 새의 서식지입니다.
테르뇌브(Terre-Neuve)에서 캐나다까지 연결된 해안에서 25km 떨어진 생피에르에미클롱은 2개의 무인도를 포함하여 8개의 잘 보존된 섬으로 구성된 작은 제도입니다.

이 제도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생물은 육지와 바다, 모래 언덕과 라군, 절벽과 언덕 사이를 수놓고 있는 수많은 새들입니다. 300종 이상의 바다 철새와 육지 철새가 이 지역에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이 중 100여 종이 둥지를 틀고 새끼를 낳고 있습니다. 망원경을 들고 다양한 새들을 가까이서 관찰해 보세요!

물떼새들이 서식하는 지협
파이핑플러버(물떼새과 조류).

랑글라드(Langlade) 섬(프티트 미클롱(Petite Miquelon)이라고도 불림)과 그랑드 미클롱(Grande Miquelon) 섬을 연결하는 12km의 좁은 대륙(지협)은 모래 언덕과 이탄지가 섞여 있는 독특한 풍경을 자랑합니다. 이곳에서 초원멧새와 해변종다리 새가 모여 있는 모습을 쉽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종달도요, 꺅도요와 물떼새 등의 조류가 서식하고 있으며, 멸종 위기에 처한 아름다운 갈색털의 파이핑플러버도 1980년대 이후에 이곳에서 관찰되고 있습니다.

코풀바다오리의 서식지인 그랑 콜롱비에(Grand Colombier) 섬

연안에서 단 몇 백 미터 떨어져 있는 그랑 콜롱비에 자연보호구역은 진정한 야생 조류 서식지입니다. 잔잔한 식물들이 자라는 이 아담한 섬(1.2km 길이)에 생피에르에미클롱 제도의 철새 중 상당 부분이 집중적으로 서식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생피에르에미클롱에서 코풀바다오리가 살고 있는 유일한 지역이자, 바다제비가 알을 낳은 유일한 프랑스령 영토 내 서식지이기도 합니다. 이 섬에서 바다오리와 큰부리 바다오리 역시 많이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가끔씩 혹등고래, 큰고래와 돌고래가 바다에서 헤엄치는 모습도 보실 수 있답니다!

그랑 바라슈아의 오리 서식지
그랑 바라슈아 라군.

미클롱 섬 남부에 있는 그랑 바라슈아 라군(9km²)은 다양한 수중 식물 덕분에 검은색 오리 등 물갈퀴가 있는 오리 종류가 많이 서식하고 있습니다. 가을과 봄 사이에는 금색 눈을 가진 흰뺨오리와 녹색머리의 흰죽지오리 등의 아름다운 오리를 보실 수 있습니다. 5월 말부터 6월 초 사이에는 썰물 때에 푸른색 바닷물이 빠져 나가면 회색 바다표범이 느긋하게 쉬고 있는 모습을 관찰하실 수 있습니다.

맹금류를 볼 수 있는 미클롱 곶

북서쪽 끝단에 있는 미클롱 곶은 생피에르에미클롱 제도에서 가장 볼거리가 많은 명소입니다. 바다를 날아오르는 갈매기로 둘러싸인 웅장한 절벽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독수리 둥지가 있는 곶(Cap du Nid à l'Aigle)이라 불리는 언덕에는 날카로운 부리와 발톱을 가진 맹금류가 주로 서식하고 있습니다. 조류학자들은 이곳에서 흰꼬리수리, 새매와 쇠황조롱이를 새로 관찰하여 등록하였습니다.

미클롱 연안에 서식하는 조류
쇠황조롱이 새.

생피에르에미클롱 제도에서 가장 큰 섬(216km²)은 사람이 거의 살지 않는 야생에 가까운 섬이며, 이곳에는 단 한 개의 마을이 있습니다! 이런 환경 덕분에 연안에는 다양한 종류의 새들이 서식하고 있습니다. 봄이 되면 서쪽 해안에 도착하는 수천 마리의 큰 오리 떼를 꼭 감상해 보세요. 이 철새 오리는 귀한 솜털과 목 부분의 붉은 털로 알아볼 수 있습니다. 동쪽 해안의 미랑드(Mirande) 연못은 빳빳하게 뻗어 있는 검은색 머리털이 특징인 비오리가 즐겨 찾는 서식지입니다.

왈리스에푸투나 제도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