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을 할까?

프랑스를
경험하세요. 

뛰어난 문화명소 방문, 높은 산 정상을 오르는 트레킹, 로맨틱한 와이너리 투어 또는 아이들과 함께하는 크루즈 여행... 이번 프랑스 여행은 어떤 테마로 떠나고 싶으신가요?

파리 마레지구, 아이들과 함께 즐기면 재미가 UP

파리의 중심에 위치해있으며 깊은 역사를 지니고 있는 마레지구는 프랑스의 수도를 방문했다면 빼놓지 말고 들러야할 명소이다. 일요일엔 마레지구의 구역 대부분이 보행자 전용 도로로 변신한다. 그렇다해도 쇼핑의 성지로 유명해 사람이 항시 붐비는 이 곳을 어린 아이들과 함께 다니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어떻게 하면 아이들이 마레지구에서의 산책을 놀이처럼 느낄 수 있을까. 최적의 코스를 안내해 드릴테니 여러분은 따라오기만 하면 된다.
오전 11시 : ‘사냥과 자연 박물관(Musée de la Chasse et de la Nature)’에서 곰에게 인사하기

이색적인 장소 ‘사냥과 자연 박물관’은 마당 하나를 사이좋게 나눠 쓰고 있는 마레지구의 저택 두 채에 자리하고 있다. 이 곳은 2003년부터 ‘사냥과 자연 재단(Fondation de la Maison de la Chasse et de la Nature)’의 프라이빗 컬렉션을 전시했다. 호기심 상자를 연상케하는 이 공간엔 미술작품, 각 시대를 대표하는 사냥 도구 뿐 아니라, 각종 사냥 트로피들이 진열돼 있으며 전 세계의 동물들이 박제돼 있다. 조금 더 차분한 방으로 들어서면 아이들은 입을 다물지 못 할 것이다. 이 쪽에는 실물 크기의 북극 곰이, 저 쪽에는 방어 태세를 보이며 한껏 이빨을 드러낸 멧돼지가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안도하며 가슴을 쓸어내리는 것도 잠시, 또 다시 늑대가 등장한다. 나이 어린 아이와 함께 구경한다면 45분이면 충분하다. 일상에서 벗어나게 해주는 외출이 될 것이다. 게다가 만 18세 미만 아동은 입장료가 무료.

12시 30분 : ‘브레츠 카페(Breizh Café)’에서 크레페 먹기

브르타뉴(Bretagne) 출신 셰프 베르트랑 라르셰(Bertrand Larcher)는 1995년 일본 도쿄에 본인의 첫 크레페 집을 연다. 그 뒤로 2003년에는 고향에, 2005년에는 파리에 추가로 크레페 집을 오픈한다. 현재는 일본에 아홉개의 지점이 있으며, 파리에 두 곳, 생말로(Saint Malo)와 캥칼(Cancale)에 각각 한 곳의 크레페 집을 유지하고 있다. 베르트랑의 명성은 두 말하면 입 아플 정도다. 신선한 식재료와 기존의 메뉴 만큼이나 신경쓰는 신메뉴들이 남녀노소를 사로잡은 성공의 비결이다. 서비스 점수도 우수하다. 예약하고 가는 것을 추천한다.

오후 2시 30분 : 보주 광장(place des Vosges)에서 그네타기

파리에서 가장 오래된 광장인 보주 광장은 도시를 대표하는 광장 가운데 하나다. 그럴 수 밖에 없다. 분홍색 벽돌로 만든 저택으로 둘러싸인 정사각형 광장은 파리의 보석과도 같다. 또한, 광장 중심에 위치한 ‘루이 13세 공원(Le square Louis XIII)’은 방문객들에게 행복을 선물한다. 공원의 푸른 잔디와 포플라 나무, 밤나무는 언제나 사람으로 가득한 마레지구에 오아시스 같은 존재다. 어린 아이들에게도 이 곳은 천국이다. 잔디에 누워서 쉴 수도, 축구를 할 수도, 모레성을 만들 수도 있으며 다양한 놀이를 즐길 수도 있다. 그네, 미끄럼들, 벽타기 공간 등 노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이 갖춰져있다. 이보다 즐거운 휴식이 어디 있겠는가.

오후 4시 : ‘쉐 엘렌(Chez Hélène)’에서 달달한 사탕먹기

마레지구 특유의 작은 마당을 지나면 엘렌의 매장이 나온다. 그녀는 첫 아이를 가졌을 때 과자점을 열기 위해 마케팅에 뛰어들기로 마음 먹는다. 이 곳엔 다양한 젤리 케이크가 달달한 먹을거리로 가득 찬 형형색색의 바구니와 함께 아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엘렌은 일주일에 두 번 아이들을 위해 아뜰리에를 열기도 한다. 젤리 케이크 만들기 혹은 제과제빵 수업이 있다. 모든 수업은 영어로도 진행된다.

오후 5시 : ‘봉통(Bonton)’에서 쇼핑하기

가족끼리 쇼핑하기에 이보다 안성맞춤인 곳은 없다. 봉통은 프랑스를 대표하는 아동복 메이커다. 보마르셰(Beaumarchais)거리에 위치해 있는 컨셉스토어에 들어서면 알리바바 동굴에 들어온 듯한 느낌이 든다. 옷부터 시작해 장난감, 인테리어 소품, 책, 군것질거리까지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것은 모두 다 있다. 심지어 어린이 미용실도 마련돼있다. 매장을 나오기 전 이 곳에 왔던 것을 기념하는 것을 잊지 마시라. 사진 기계 옆에는 재미를 더 해줄 변장 도구가 한 가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