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망디의 숨겨진 관광명소 파헤치기

몽 생 미셸, 도빌 플랑슈 산책로(les planches de Deauville), 바이외(Bayeux) 태피스트리, 노르망디 상륙작전으로 유명한 노르망디 지역에는 지역 주민들만 알고 있는 비밀스러운 여행지들이 많이 숨어있다. 이곳들을 살펴보며 노르망디 지역의 매력을 깊이 파헤쳐 보자!
외르토빌 페리호 타기

노르망디 관광청에서 일하는 레티시아에게 있어 ‘페리호 타기는 새로운 여행의 기분을 선사해 주기 때문에 […] 꼭 한 번은 해 봐야 할 기분 좋은 경험’이다. 페리호를 타고 외르토빌(Heurteauville)에서 쥐미에쥬(Jumièges) (외부 링크)까지 짧은 선상 유람을 즐겨 보자. 두 연안 지대를 모두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쥐미에쥬 수도원(l’abbaye de Jumièges) 유적지도 관람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카부르에서 일출 감상하기

카부르(Cabourg) 관광청의 솔렌은 카부르에서 일출을 보는 것을 좋아한다. 그는 ‘독특한 분위기가 흐르고, 해변으로부터 파도 소리와 말들이 달리는 소리밖에 들려오지 않는’ 카부르의 일출을 좋아한다. 그랑 호텔 드 카부르(Grand Hôtel de Cabourg)에서 조식을 음미하며 아름다운 일출을 감상해 보자. 아름다운 하루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
그랑 호텔 드 카부르 (외부 링크)

쇼제, 시간이 멈추는 곳

쇼제 군도(l’île de Chausey)를 온전히 즐기고 싶다면 쇼제에서 일박을 하는 것이 좋다. 그랑빌(Granville)에서 쇼제 군도로 넘어올 때 보이는 돌고래와 바닷새들의 모습을 보며 이곳의 매력에 빠지게 될 것이다. 노르망디 상공회의소의 델핀은 이 길을 ‘영원을 찾아 떠나는 탈출’이라 표현한다.
쇼제 군도 (외부 링크)

포르앙베생위팽 생선 경매장 구경하기

노르망디 관광청의 레티시아는 ‘고기잡이배가 하선하는 모습을 보는 것 그 자체가 경험이다’라고 설명한다. 포르앙베생위팽(Port-en-Bessin-Huppain)에 위치한 레오폴드 세다르 셍고르 문화원(centre culturel Leopold Sedar Senghor)에서는 생선 경매장의 분위기를 생생히 느낄 수 있을 뿐 아니라 각종 해산물의 모습도 볼 수 있다. 바다를 사랑하는 이들이라면 놓쳐서는 안 될 관광 코스이다!
레오폴드 세다르 셍고르 문화원 (외부 링크)

르 아브르 레 뱅 데 독에서 수영하기

르아브르(Le Havre)의 복합문화공간 레 뱅 데 독(les Bains des Docks)은 스포츠 센터, 게임센터, 마사지 센터 등 다양한 시설로 모든 이들의 관심을 끈다. 1년 내내 이용할 수 있는 노천 수영장으로도 유명하다. 르아브르 지역 관광청의 클레린은 겨울에도 수영을 즐기는 수영 마니아인데, 가장 좋아하는 것은 ‘밤하늘의 별 아래에서 수영하는 것’이라고 한다.

모르탱 보카쥬에서 시원한 폭포 구경하기

모르탱 보카쥬(Mortain-Bocage)의 폭포는 프랑스 서부에서 가장 높은 폭포로, 노르망디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풍경을 선사한다. 1년 내내 이 폭포 주변의 아름다운 동식물을 보며 자연의 신비에 경탄할 수 있다. 게다가 5월~6월에 개화하는 진달래꽃은 또 다른 절경을 자아낸다. 노르망디 관광청의 레티시아는 ‘노르망디 한가운데 위치한 아름다운 산경을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이곳이라 설명한다.

센 강을 따라 펼쳐지는 경치 감상하기

센 강을 따라 펼쳐지는 경치와 석회암 경사면을 감상하는 크루즈보다 더 나은 것이 있을까? 자연을 사랑하는 이들이라면 이 크루즈 코스에 푹 빠지고 말 것이다. 외르(Eure) 관광개발청에서 근무하는 크리스토프는 ‘마치 아마존 정글에서 펼쳐질 것 만 같은 풍경을 보며 전혀 다른 세상에 와 있는 느낌을 받게 될 것’이라 이 코스를 설명한다.
센 강 크루즈 (외부 링크)

스폼에서 마사지 받기

사과를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오쥬(Auge)에 위치한 스파 ‘스폼’(Spom)에 꼭 들러야 한다. 이곳에서는 사과를 이용한 마사지, 찜질, 필링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오르비케(Orbiquet) 관광청의 베로니크는 ‘날씨가 좋은 날에는 야외에서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고 귀띔해 준다. 사과나무 그늘 아래에서 오감을 깨워주는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기회이다.
스폼 (외부 링크)

카트레 등대 꼭대기 올라가 보기

일 년에 단 며칠 간만 야간개장하는 카트레(Carteret) 등대 위에 올라 아름다운 일몰을 감상해 보자. 코트데질(Côte des Îles) 관광청의 쥐스틴은 이곳에서 ‘특별한 경치’를 볼 수 있을 것이라 말한다.
카트레 등대 (외부 링크)

진짜 카망베르 치즈 맛보기

카망베르 마을에서 2킬로미터 떨어진 라 에로니에르(La Héronnière)에 있는 뒤랑 치즈 전문점(la fromagerie Durand)에서 로컬 치즈를 맛볼 수 있다. 발레도주ㆍ메를르로(les Vallées d’Auge et du Merlerault) 관광청의 카랭은 이곳에서 ‘노르망디 태생 암소들’도 볼 수 있다고 설명한다.
뒤랑 치즈 전문점 (외부 링크)

더 깊이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