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베르니, 클로드 모네의 집과 정원

파리 근교에 위치한 작은 마을 지베르니(Giverny)는 인상파 거장 모네의 삶에 담긴 비밀과 그가 남긴 작품을 찾아볼 수 있는 곳이다. 모네는 43년간 지베르니에 거주하며 <수련> 연작을 비롯한 여러 대표작을 완성하고, 꽃이 만발한 정원을 가꾸었다.

꽃과 나무로 장식한 외관과 분홍색 초벽으로 이루어진 클로드 모네의 집은 넘치는 매력을 뽐낸다.

물의 정원, 클로드 모네 재단의 화룡점정

물의 정원은 가지를 길게 늘어뜨린 버드나무와 꽃으로 가득하다. 클로드 모네는 바로 이 연못을 바라보며 자신의 대표작 중 하나인 <수련> 연작을 완성했다. 작품의 일부는 현재 파리 오랑주리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다.

생전 모네는 이곳 정원의 수련들을 직접 길렀다. 화가일 뿐 아니라 정원가이기도 했던 그는 아티스트의 감각을 발휘해 자신의 정원을 직접 가꿨다.

작은 녹색 다리, 작약, 대나무는 당시 일본을 동경했던 모네의 열정을 보여준다. 모네는 다양한 색채, 빛, 물 위로 반사되는 풍경이 어우러져 완성된 진정한 작은 천국인 이 연못의 모습을 회화로 담기를 즐겨했다.

클로 노르망 정원과 클로드 모네의 집

모네의 집 바깥에는 ‘노르망디의 벽’이라는 뜻의 클로 노르망(Clos Normand)이라 이름 붙은 정원이 있다. 황수선화, 붓꽃, 작약, 한련, 장미, 수선화 등 다양한 식물들이 산책로를 가로지르는 금속 아치 다리 아래 화단을 다양한 색으로 수놓는다. 봄에 이곳을 방문하기를 적극 추천한다.

- 1층: 아틀리에, 응접실, 식당, 부엌

내부 인테리어는 모네의 집에 담긴 역사를 그대로 보여준다. 1층에는 (모네가 남긴 작품의 복제품이 전시된) 거실 겸 아틀리에, 응접실, 부엌 등이 있다.
노란색 벽을 갖춘 식당에서는 모네가 수집한 아름다운 일본 판화 컬렉션을 감상할 수 있다. 일본의 유명 화가 가츠시카 호쿠사이의 작품도 컬렉션에 포함되어 있다.

- 방

층계를 따라 올라가면 재건된 방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가장 먼저 보이는 방은 모네가 썼던 방으로, 현대 인상파 화가들이 남긴 작품의 복제품이 벽에 걸려 있다.
화가들의 작품뿐 아니라 모네의 두 번째 부인 알리스 오슈데와 둘 사이에 태어난 딸 블랑슈 오슈데, 모네의 문하생 및 며느리가 그린 작품도 이곳에서 볼 수 있다. 2014년 재건된 모네의 방은 아름다운 꽃무늬 양탄자, 소나무로 제작한 가구들로 채워져 있다. 다른 방에서도 1926년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43년간 이 집에서 살며 클로드 모네가 남긴 발자취를 느낄 수 있다.

주소
84 Rue Claude Monet
27620 Giverny

운영 시간
2020년 6월 8일 - 11월 1일 매일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6시

입장료
성인 : 9,50 €
만 7세 이상 & 학생 : 5,50 €
만 7세 미만 : 무료

주의사항

  • 온라인 사전예약자에 한하여 방문이 가능하다.
  • 입장 시 마스크 착용이 필수다.
  • 정원 내에서 피크닉을 하거나 그림을 그릴 수 없다.
  • 모네의 집 또는 정원 내에서 웨딩 촬영을 할 수 없다.

온라인 예약 및 자세한 정보 (외부 링크)

교통
파리 생 라자르 역 Gare Saint Lazare에서 출발해 베르농 역Gare de Vernon까지 약 45분 소요. 베르농 역에서 지베르니까지 매15분마다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셔틀버스 운행 정보 자세히 보기 (외부 링크)

모네의 집 

84 Rue Claude Monet, 27620 Giver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