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떠나는 남프랑스 여행 by 청춘유리

프랑스 남부는 곳곳마다 향기가 있는 곳이었다. 언젠가 내게 다시 기회가 온다면 이곳에서 딱 한 번만 한달살기를 해보고 싶다. 집 문을 열면 북적이는 사람들 소리와, 밤이 올수록 불빛만 외롭게 남겨진 그 거리 어딘가에서 외딴 이방인처럼 노래를 듣고 싶다.

고르드 Gordes

사진 한 장으로 반해서 간 마을, 고르드. 전망대에서 한 눈에 마을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마치 애니메이션의 한 장면속에 들어온 것 같은 기분이 들었어요.

에즈 Èze

에즈 특유의 감성이 골목 곳곳에 묻어있는 곳. 좁은 골목과 아기자기한 상점을 따라 올라가면 멋진 전망대가 나와요. 길고 높게 뻗은 선인장들과 뒤로 보이는 푸른 바다는 여름 그 자체였어요.

니스 Nice

니스, 니스. 이름만 들어도 시원한 지중해의 바람이 느껴져요. 뜨거운 여름 니스 바다에 몸을 담그고, 길을 걷다 젤라또 한 스쿱을 맛보고, 활기가 가득한 야외 식당에 앉아 와인 한 잔. 그토록 꿈꾸던 유럽 여행이 비로소 여기에 있는 것만 같았어요. 해가 지기 시작하면 고요한 분홍빛이 니스 하늘을 가득 채우는데 그때 니스 공항으로 가는 비행기들을 보는 재미도 쏠쏠했지요.

프랑스 남부 지역의 매력은 하나의 골목도 그냥 지나치기가 어려울 정도로 예쁘다는 것. 빛바랜 붉고 노오란 건물을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시간을 여행하는 기분이 들었어요.

발랑솔 Valensole

보랏빛 바다의 향연, 많은 이들의 버킷리스트에 올라 있는 한 여름의 라벤더 밭. 드넓게 펼쳐진 대지에서 흔들리는 라벤더를 보고 있노라면 마치 꿈처럼 느껴졌어요.

벌소리가 드론소리처럼 들릴 정도로 벌들이 많았지만, 파란 하늘 아래 드넓은 땅을 채우는 보랏빛 꽃들과 안개낀 라벤더 밭의 아침은 가히 최고였어요. 가끔 이 날의 색들이 꿈에 나오고는 한답니다.

남프랑스에는 라벤더와 니스만 있는 게 아니였어요. 드라이브를 하며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광활한 자연도 빼놓을 수 없답니다.

남프랑스 마을들의 동화같은 분위기. 쉬이 만나볼 수 없었던 해의 빛들이 건물 여기저기로 퍼져있어요.

아를 Arles

별이 빛나는 밤의 아를. 그래서인가 왠지 해가 지고 난 후의 아를은 낭만 그 자체였지요.

베르동 협곡 Gorges du Verdon

남프랑스 여행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 곳, 베르동 협곡. 지나치다 본 에메랄드 빛의 물 색이 차마 멈추지 않고는 못베기게 만든답니다.

몽글몽글 구름이 가득찬 하늘 아래 빛이 반짝이는 협곡 속 보트를 타는 여행자들의 웃음소리. 그 모습이 너무 좋아보여 급기야 다음 날 호수로 내려와 보트까지 타고 말았어요. 남프랑스를 간다면 라벤더와 더불어 양대산맥으로 추천하고 싶은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