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관광청 지사장의 프랑스 샤퀴테리 이야기

샤퀴테리(Charcuterie)는 육류의 다양한 부위로 만든 가공식품을 이르는 말로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하다. 식전주 문화가 발달된 프랑스에서는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와인 또는 가벼운 음료와 함께 샤퀴테리를 즐기며 단란한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누구나 좋아하는 간식이다. 미식가로 소문난 프랑스 관광청 코린 풀키에 지사장이 들려주는 프랑스 샤퀴테리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알아보자.

소시송 섹 Saucisson Sec

일반적으로 식사 전에 레드 와인을 한잔 기울이며 얇게 자른 소시송 섹을 곁들여 먹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는 것을 좋아하는데요, 바삭한 바게트에 버터를 바르고, 그 안에 얇은 소시송과 무설탕 오이 피클만 넣어주면 완성입니다. 치즈 라클렛에 곁들여 먹어도 입 안에서 사르르 녹아내리죠. 이러한 소시송은 프랑스 전국에서 생산됩니다. 대부분의 샤퀴테리 전문점에서 자체 생산을 하는데, 마트에서 파는 공장식 샤퀴테리보다 맛이 훨씬 좋습니다. 코르시카(Corse), 피레네(Pyrénées), 사부아(Savoie), 오베르뉴 론 알프(Auvergne-Rhône-Alpes)등 특정 지역에서만 생산되는 소시송들도 있습니다.

리옹의 예수 Jésus de Lyon

리옹에서는 전통적으로 크리스마스 시즌에 생산되던 ‘리옹의 예수(Jésus de Lyon)’ 소시송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다른 소시송들과 생김새가 조금 다른데요, 실로 부분을 조이지 않고 신생아들을 다루듯 껍질로 살포시 감싸 그물망에 넣는 것이 특징입니다. ‘예수’라는 이름은 이 소시송이 처음 만들어졌을 때에 붙여진 이름이고, 오늘날에는 특정한 곳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귀한 음식입니다.

최고의 샤퀴테리가 있는 곳 @리옹 레 알 폴 보퀴즈 Les Halles Paul Bocuse de Lyon

리옹의 예수 소시송을 만나려면 리옹 미식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전통 시장 ‘레 알 폴 보퀴즈 (Halles Paul Bocuse de Lyon)’로 가보세요. 1971년에 세워진 이곳은 미슐랭 3스타 셰프이자 리옹이 배출한 전설적 셰프 고(故)폴 보퀴즈가 식재료를 구입하는 곳이기도 했습니다. 직접 구입을 하지 않더라도, 이곳에 꼭 들러 눈요기를 해보세요.

리옹 미식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이곳에는 다양한 술집, 레스토랑, 식품점이 모여 있습니다. 소시송 섹을 포함한 여러 가지 샤퀴테리를 맛볼 수 있죠. 이곳에 한 번 빠지면 헤어 나올 수 없으니 마음을 단단히 먹으셔야 합니다. 이런저런 음식을 시식해보고, 쇼핑하고, 먹어 치운다면… (체중계에 올라가는 것이 두려워질지도 몰라요!)

파리 샤퀴테리 명가 @메종 베로 Maison Verot

제가 파리를 방문할 때마다 꼭 들리는 곳이 있어요. 바로, 1930년부터 최고의 샤퀴테리를 생산하는 메종 베로(Maison Verot)입니다. "샤퀴테리의 품질을 높이는 것은, 항상 더 좋은 맛을 제공하고, 동물 복지를 위해 노력하고, 지역 상품을 구입하는 것이다"가 이곳의 모토입니다.

메종 베로는 ‘파테 앙 크루트 세계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답니다! 대단하죠? 참고로 파테 앙 크루트(pâté en croute)는 파이 크러스트 안에 각종 고기와 채소를 갈아 만든 파테를 넣고 오븐에 구워낸 프랑스 요리입니다. 파리에 들르게 된다면, 이곳에서 판매하는 네 가지 크루트 중 하나는 꼭 시도해보세요. 네 종류를 다 먹어봐도 좋고요!

이곳에서는 프랑스어로는 ‘잠봉(jambon)’이라 부르는 햄도 만날 수 있습니다. 뼈가 있는 잠봉도 있고 뼈가 없고 부드러운 ‘잠봉 드 파리(jambon de Paris)’도 있습니다. 저는 계란 프라이 위에 잠봉을 올려서 먹거나 라따뚜이와 함께 볶아서 먹기도 하고요, BTS 멤버들처럼 '잠봉뵈르'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기도 합니다. 참고로 정통 잠봉뵈르는 아래 영상에서 나오는 것처럼 플라스틱으로 포장하지 않는답니다;)

사실 영상 속 BTS 친구들이 먹는 ‘잠봉뵈르’는 오리지널 잠봉뵈르와는 조금 달라요. 물론 식빵 사이에 잠봉을 넣어서 먹는 것이 금지된 것은 아니지만요! 저와 제 남편 티에리를 비롯한 대부분의 프랑스 사람들은 바삭한 프랑스 바게트에 제 고향인 노르망디산 버터와 맛 좋은 잠봉 드 파리를 넣어서 먹습니다.

메종 베로(Maison Verot)

  • 3 rue Notre-Dame des Champs, 75006 Paris
  • 7 rue Lecourbe, 75015 Paris
  • 40 boulevard Haussmann, 75009 Paris

서울에서 맛있는 잠봉뵈르를 찾는다면?

서울에서 아주 맛있는 잠봉뵈르가 먹고 싶을 때, 저는 따팡(Taffin)을 찾아요. 한국-프랑스 국제 커플이 용산구 후암로에서 운영하는 이 빵집을 알고 계시나요? 남편(토렁탕 따팡)이 디저트를 만들고 아내(이서연)가 빵을 만듭니다. 서연 씨는 폴 보퀴즈의 고향 리옹에서 제빵 공부를 했다고 하네요! 이곳 샌드위치를 먹으면 저절로 입가에 미소가 지어진답니다.

따팡 Taffin
서울특별시 용산구 후암로 20

최고의 잠봉은 어디서?

잠봉 드 파리는 프랑스구르메(France Gourmet)에서 구입합니다. 한국산 무항생제 돼지고기로 생산한 맛있는 햄을 맛볼 수 있어요. 이곳에서 구입한 햄으로 제 남편 티에리(또 등장했네요)와 함께 군침 돋는 홈메이드 잠봉뵈르를 만들어 먹습니다. 프랑스구르메는 제주도산 흑돼지 소시송도 생산하죠. 제가 직접 먹어 봤는데 맛이 아주 끝내줍니다. 한국에 오기 전까지는 회향이 들어간 소시송을 맛본 적이 없는데, 정말 맛깔나더군요. 이곳에서 구입한 소시송은 단 한 번도 실패한 적이 없어요. 제게 소시송은 사랑입니다. 소시송을 바라보는 제 눈빛은 사탕을 바라보는 아이들의 눈빛처럼 초롱초롱 빛난답니다.

가끔씩 퇴근 후에 티에리와 와인을 한 잔 마시면서 하루의 일과에 대해 이야기하곤 해요. 여름에는 서울에서 구입한 프로방스 로제 와인을 마시고, 겨울에는 레드 와인을 즐겨 찾습니다. 그리고 안주는 뭐니 뭐니 해도 소시송 슬라이스죠. 너무나 맛있으니까요! 모둠 샤퀴테리 한 접시와 함께라면 서울에서도 언제든 프렌치 바이브를 느낄 수 있습니다. 어렵지 않으니, 여러분도 한 번 도전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