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위에서 하룻밤을? 프랑스 감성 오두막 숙소 TOP 11

10년 전부터 프랑스 곳곳의 나뭇가지 사이로 신기한 열매가 돋아나기 시작했다. 그 열매는 바로 나뭇잎으로 둘러싸여 자연 속에서 고즈넉한 숙박을 체험하고 싶은 여행객들을 위해 조성된 오두막 숙소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감성 오두막 숙소 11곳을 소개한다.

오드프랑스: 파리 근교의 오두막집

파리 북부의 샹티이(Chantilly), 상리스(Senlis), 콩피에뉴(Compiègne) 사이 드넓은 참나무 지대에는 ‘야생 럭셔리’ 체험을 제안하는 오두막집이 있다. 듀오 오두막집, 스파 오두막집, 패밀리 오두막집 등 다양한 여행 스타일에 맞춘 객실들이 준비되어 있다. 모든 객실에는 수도와 전기 및 샤워 시설이 완비되어 있다. 현지 식자재로 만든 먹음직스러운 음식을 바구니에 담아 제공하는 서비스도 있다. 이곳의 여러 오두막집 중에서도 가장 눈길을 사로잡는 곳은 바로 러브니드 스파(Lov’Nid Spa) 오두막집이다. 식물성 자재를 이용해 조성한 러브니드 스파 오두막집은 독특한 외관을 자랑한다. 지붕은 유리 소재이기 때문에 밤하늘에 별이 빛나는 모습을 직관할 수도 있다.
오드프랑스 오두막집을 설계한 디자이너가 프랑슈콩테(Franche-Comté)에 지은 또 다른 오두막집 그랑 락(Grands lacs)도 살펴보는 것을 잊지 말자.

보주산맥: 나뭇가지, 나무 기둥 위에서 즐기는 휴식

볼 드 에르 어드벤처 파크(parc Bol d’air aventure) 바로 옆에는 오두막 숙소 클레리에르 오 캐빈(Clairière aux cabanes)이 있다. 총 6개 오두막집이 나무 사이 사이에 자리 잡고 있다. 그중에는 최대 11명까지 투숙할 수 있는 널찍한 트리뷔 페르셰(Tribu perchée)도 있다.
나무 위에는 올라가고 싶지 않지만 오두막 숙소 느낌은 좋아하는 여행객들은 지상에 마련된 오두막집에서 숙박할 수 있다. 땅 위의 오두막집도 나무 위 오두막집만큼이나 독특한 외관을 자랑한다.
클레리에르 오 캐빈 (외부 링크)

브르타뉴: 독창적이고도 다양한 지역색을 담은 오두막집

스트렌 오두막집(cabane Sterenn), 폴렌 오두막집(cabane Folenn), 프라당 오두막집(cabane Pradan), 네 에르 렌 오두막집(cabane Neh er lenn)처럼 다소 낯선 이름들은 브르타뉴 지방에 왔다는 것을 실감하게 해준다. 이들 캐빈이 있는 곳은 더 정확히 말하면 모르비앙(Morbihan) 남부다. 미리암과 아르노는 2006년부터 이곳에서 지상으로부터 최대 10m 높이에 오두막집을 짓기 시작했다. 이곳의 볼거리는 오두막집이 전부가 아니다. 디앙(Dihan)에는 요거트 볼이나 트레일러 모양의 숙소, 버블 텐트 또는 라플란드 지역 스타일의 샬레도 있다. 낯선 지역으로 여행을 떠났다는 느낌을 제대로 선사해주는 재미있고도 독창적인 숙소들이다.
디앙 오두막집 (외부 링크)

보르도 근교: 취향별로 즐기는 오두막집

보르도에서 북쪽으로 1시간 거리에 있는 샤랑트마리팀(Charente-Maritime)에는 모든 여행객의 취향을 아우르는 오두막집을 갖춘 수수께끼 성 공원(parc du château des énigmes)이 있다. 커플 여행객은 둘만의 시간이 보장되는 커플 오두막집을, 다 인원 여행 그룹은 널찍한 패밀리 오두막집을 선택할 수 있다. 어린이를 동반한 여행객을 위해 ‘수수께끼 코스 parcours des énigmes’라는 이름의 보물찾기 게임 코스도 마련되어 있다. 수수께끼 코스는 위송 성(Château d’Usson)에서 진행된다. 위송 성은 르네상스 시대 건설된 고성으로, 19세기 말 사람이 돌 하나하나를 직접 옮겨 오늘날의 자리에 있게 되었다.
수수께끼 성 공원 오두막집 (외부 링크)

수수께끼 성 공원 내 오두막집은 모두 지상으로부터 8m 위에 자리 잡고 있다. 카프 오두막집(Cap cabane)은 보르도 남부에서 1시간 거리에 있는 랑드 드 가스코뉴 지방 자연공원의 소나무숲 한가운데 자리 잡은 채 독특한 건축학적 매력을 뽐낸다. 사람들의 시선에서 자유로운 낭만적인 휴식처라기보다는 휴가철 자연 속으로 잠시 도피하고 싶을 때 찾는 미니클럽에 가까운 곳이다. 특히 공간이 널찍하기 때문에 하루 일정을 마친 후 여유롭게 쉬기 좋다. 이웃 오두막집도 많기 때문에 자녀와 함께 여행 중이라면 아이들이 새 친구를 사귀기에도 좋은 환경이다.
카프 오두막집 (외부 링크)

비아리츠-바스크 지방: 강이 흐르는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고즈넉한 오두막집

바스크 지방의 캉보 레 뱅(Cambo-les-Bains)에서도 나무들 사이 자리 잡은 오두막집을 여럿 찾아볼 수 있다. ‘강철 나무’ 위 오두막집, 3개 층에 걸쳐 조성된 바스크 건축양식 오두막집 3채, 지상으로부터 9m 높이에 자리 잡은 아담한 오두막집 등, 각 오두막집은 서로 다른 매력을 뽐낸다. 전용 스파뿐 아니라 언덕과 니브 강이 어우러지는 천연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테라스도 갖춰져 있어 더욱더 멋진 오두막집들이다.

옥시타니: 웰빙의 정수를 선사하는 오두막집

펠라 로카(Pella Roca)에는 진정한 ‘럭셔리’가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오두막집이 있다. 먼저 오두막집이 자리 잡은 9헥타르 넓이 부지는 송로 산지와 광야, 숲을 아우른다. 오두막집 별 부대시설로는 자쿠지와 사우나가 있다. 툴루즈에서 1시간 15분, 보르도에서 2시간 거리에 있는 펠라 로카 캐빈은 코스 뒤 케르시 자연공원(parc naturel des Causses du Quercy)과도 가깝다. 투숙객 전용 수영장과 테니스 코트까지 갖춰져 있어 숙박의 즐거움은 배가 된다.
펠라 로카 오두막집 (외부 링크)

도르도뉴 계곡: 럭셔리, 고요함, 쾌감 삼박자를 고루 갖춘 오두막집

인테리어 디자이너 아폴린 테리에(Apolline Terrier)가 설계한 도르도뉴 계곡 오두막집의 특징은 섬세한 인테리어와 사생활이 보장되는 독립된 분위기다. 이곳의 오두막집은 살라냑(Salagnac)의 코레즈주 내 물푸레나무, 너도밤나무, 참나무, 세쿼이아가 우거진 40헥타르 대지의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다. 간이 주방, 샤워실, 와이파이를 갖춰 최대의 안락함을 제공하는 럭셔리 친환경 오두막집이다. 내부 인테리어는 촌스러운 구석이 전혀 없이 세련미의 극치를 자랑한다.

보라색으로 뒤덮인 페리고르(Périgord)의 도맨 퓌브통(domaine de Puybeton)에 조성된 오두막집은 신선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숙소다. 도맨 퓌브통 오두막집은 마치 ‘나무 속에 숨겨진 성’처럼 새로운 차원으로 빨려 들어가는 것 같은 느낌을 선사한다. 게다가 와이파이, 텔레비전, 롤인 샤워, 미니바, 북유럽식 욕조 등 다양한 부대시설까지 갖춰 투숙객에게 극한의 안락함을 제공한다. 이곳 부대시설의 화룡점정은 멋진 인피니티 풀이다. 출출할 때는 푸아그라가 포함된 고급 미식 플래터와 오리 가슴살 요리가 제공되는 비스트로 플래터 중 하나를 선택할 수도 있다. 특별한 날을 기념하는 여행 숙소로 제격이다.
도맨 퓌브통 오두막집 (외부 링크)

아르데슈: 자연으로의 완전한 회귀를 경험할 수 있는 오두막집

아르데슈의 라루스 오두막집(Cabanes de Labrousse)에서는 더글러스전나무와 밤나무가 우거진 숲 한가운데, 완전한 자연 속에서 생활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이곳에 조성된 오두막집 수는 총 9개로 단일 커플 여행객, 가족 여행객 또는 다 인원 커플 여행객을 수용할 수 있다. 라루스 오두막집에서 머무르다 보면 시간을 초월해 숲속 동식물들의 세계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느낌을 경험하게 된다. 아침이 밝으면 당나귀 필루(Filou)와 노새 미르틸(Myrtille)이 오두막집까지 아침 식사를 가져다준다. 라루스 오두막집은 투숙객에게 특별한 도시락도 제공한다. ‘오두막집에 사는 사람의 바구니’라는 뜻의 파니에 뒤 카바뇌르(Panier du cabaneur)라 불리는 도시락 바구니에는 100% 아르데슈에서 가공된 샤퀴테리와 치즈로 구성된 음식이 담겨 있다. 아르데슈 지방의 미식을 체험할 좋은 기회다.

쥐라산맥: 자쿠지를 즐길 수 있는 럭셔리 오두막집

쥐라산맥에는 ‘고슴도치 오두막집’이라는 뜻을 지닌 오두막집 시설 레 카반 뒤 에리송(Les Cabanes du Hérisson)이 있다. 다람쥐 오두막집이라는 뜻의 카반 에퀴뢰이(Cabane Ecureuil), 박새 오두막집이라는 뜻의 카반 메장주(Cabane Mésange)가 레 카반 뒤 에리송을 이룬다. 두 오두막집의 테라스에 설치된 전용 자쿠지에 앉아 감상하는 쥐라산맥의 풍경은 가히 환상적이다. 전통적 호텔에서 느낄 수 있는 편안함과 오두막집이라는 숙박 시설의 비정형적인 매력이 어우러져 시간을 초월한 듯한 특별한 여행의 순간을 완성해 준다. 낮에는 인근 에리송 폭포(ascade du Hérissons)와 쥐라 호수(lacs du Jura)를 탐방하며 자연 속에서 포근한 시간을 보낼 것을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