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해야 할 인재: 세바스티앙 부이예Sébastien Bouillet, 리옹의 파티시에ㆍ쇼콜라티에

bouillet ouverture

리옹 출신 파티시에ㆍ쇼콜라티에, 세바스티앙 부이예가 리옹 크루아 루스 지역에 초콜릿ㆍ제과 제조 아틀리에의 문을 활짝 열었다. 리옹에서 제일 가는 식도락 만남의 장소다.

세바스티앙은 리옹의 크루아 루스(Croix Rousse) 지역을 거점으로 활동하는 파티시에 겸 쇼콜라티에다. 프랑스 최우수 기능장인(Meilleurs Ouvriers de France) 출신인 여러 스승 아래서 실력을 연마한 그는 2000년 파티시에로서 가업인 파티스리(pâtisserie), 즉 제과를 이어 받았다.

붉은 프랄린 타르트와 바바 오 럼

가업을 이어받은 세바스티앙은 자신만의 독창성과 현대성을 고루 아우르는 창작물을 발전시켰다. 그는 붉은 프랄린 타르트(tarte à la praline rouge)나 바바 오 럼(baba au rhum)과 같은 프랑스 전통 디저트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버전을 선보이는 데 몰두한다.

그의 파티스리는 감성과 식도락에 초점을 맞춘 유니크한 모습을 보인다. 자신만의 매력을 완성한 그의 작업물은 전 세계 파티스리의 기준으로 자리잡기에 이르렀다.

세계적 파티시에의 이름, ‘세바스티앙 부이예 Sébastien Bouillet’를 꼭 기억하시길.

더 깊이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