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프랑스에서는?

놓치지
마세요 

페스티벌, 전시회, 콘서트, 대형 이벤트... France.fr에서 연중 프랑스 전역에서 열리는 풍성한 이벤트 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무엇을 할까?

프랑스를
경험하세요. 

뛰어난 문화명소 방문, 높은 산 정상을 오르는 트레킹, 로맨틱한 와이너리 투어 또는 아이들과 함께하는 크루즈 여행... 이번 프랑스 여행은 어떤 테마로 떠나고 싶으신가요?

5분 동안 그라스 향수에 대한 모든 것을 알아보세요

칸 위쪽 지역에 위치한 그라스의 전망
코트다쥐르 해변에서 고개를 돌리면 어디가 보일까요? 바로 칸 해변 뒤로 높은 언덕에 숨겨진 도시 그라스가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라스는 "세계 향수의 중심지"이자 전설적인 향수가 탄생된 도시입니다. 5분 동안 그라스 향수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가죽 장갑의 냄새를 없애기 위해 시작된 그라스 향수 이야기…

중세 시대의 가죽(피혁) 제조인들은 그라스의 대표적인 장인들이었습니다. 이 장인들은 뛰어난 가죽으로 큰 명성과 인정을 받았지만 작업 시 발생하는 냄새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가죽 장인 갈리마르(Galimard)는 고객들을 만날 때 가죽 냄새가 풍기지 않도록 작업용 장갑을 라벤더, 도금양(화석류 나무), 자스민, 장미, 야생 오렌지꽃, 미모사 등 프로방스의 꽃 향기가 담긴 욕조에 잠그는 아이디어를 처음으로 내게 됩니다. 이 아이디어로 그라스 향수의 역사가 시작되었습니다...

꼭 기억해야 할 세 가지 이름

그라스에서 기억해야 할 세 가지 이름이 있습니다. 모두 '-나르/마르'로 끝나니 쉽게 기억하실 수 있을 겁니다! 바로 프라고나르(Fragonard), 몰리나르(Molinard) 그리고 갈리마르(Galimard)입니다. 이 세 가지 이름은 그라스의 향수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 중 하나는 조향사의 이름이 아닙니다... 바로 어떤 이름일까요?

프라고나르라는 이름은 어디에서 나왔을까요?

1926년 외젠 훅스(Eugène Fuchs)는 유명한 향수 브랜드인 메종 프라고나르를 설립합니다. 프라고나르라는 이름을 듣고 화가를 떠올리시는 분이 많을 겁니다! 그라스에서 태어난 장-오노레 프라고나르는 '빗장'이라는 걸작을 그린 로코코 양식의 대표 화가입니다. 외젠 훅스는 그라스 출신의 화가 프라고나르와 자신이 가족과 함께 정착한 그라스에 대한 오마주로 메종을 이름을 이렇게 지었습니다. 그런데 화가 프라고나르가 실제로 후각이 뛰어났는지는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기본 향수 용어

조향사: 특별히 발달된 후각 능력을 가진 향수 제작자
향료: 향수 농축액
순수 향료: 순수한 꽃 농축액

조향사가 되어 보세요

나와 똑같은 향수를 뿌린 사람을 마주치는 것은 그다지 기분 좋은 경험은 아니겠죠? 특별한 첫인상을 남기는 나만의 향수를 만들려면 메종 몰리나르의 향수 공방(l’Atelier de Tarinologie)으로 가보세요. 향수 아틀리에에서 향수 제조법의 기초를 배우고 100% 나만의 향수를 만들어 보세요.

장미의 이름

5월은 그라스를 방문하기에 가장 좋은 시기입니다. 그라스에서 가장 유명한 꽃인 메이 로즈(May rose) 장미는 그 이름처럼 일년 중 5월에만 피어납니다. 메이 로즈의 향기는 취할 정도로 매우 강렬하지만 단 몇 시간 후면 모두 사라지게 됩니다. 그래서 그라스에서는 이른 아침 해가 뜨자 마자 메이 로즈를 수확한 후 오후에 바로 향수를 추출해 냅니다. 메이 로즈의 향기는 인공적으로 생산할 수가 없으며, 유명한 향수 브랜드들은 메이 로즈가 수확되기 이전에 이 귀한 장미를 미리 구입 예약하고 있습니다.

샤넬 향수의 자스민

그라스의 자스민이 메이 로즈만큼 유명한 것은 바로 전 세계에서 가장 아이코닉한 향수인 샤넬 N°5의 주 원료이기 때문입니다. 그라스에서 생산되는 자스민의 대부분이 샤넬 N°5 향수의 원료로 쓰이고 있습니다. 그라스 자스민이 없다면 샤넬 N°5의 향기도 더 이상 느낄 수 없을 겁니다.

왜 N°5일까요?

1921년 유명 디자이너 코코 샤넬은 조향사 에르네스트 보(Ernest Beaux)를 만나 "여성미가 느껴지는 향수"를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그러면 이 향수의 이름을 무엇으로 할까요?"라는 질문에 코코 샤넬은 다섯 번째 향수 샘플을 맡아본 후에 "향수 컬렉션을 5월 5일에 출시해야겠어요. 이 향수는 샘플 이름 그대로 넘버5라 부를게요, 숫자 5가 행운을 가져다 줄거예요."라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그라스 향수에 관한 더 많은 정보를 알아보세요
  • 추천하는 책: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향수: 어느 살인자의 이야기"
  • 향수 공장: 메종 프라고나르의 공장을 방문해 보세요. 공장 1층에는 향수 박물관이 있으며, 박물관에는 그라스 출신 화가 프라고나르의 13개 작품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 향수 공방: 메종 몰리나르에 있는 향수 공방(L’Atelier de Tarinologie)에서 여러분만의 향수를 직접 만들어 보세요.

그라스로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