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ans de RenaissanceS

발 드 루아르Val de Loire? 그곳은 실험소다!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이 지역에서 자신의 발명품 중 가장 난해한 작품들을 만들어냈다. 왕들도 이곳을 프랑스식 르네상스를 발전시키는 제련소로 삼았다. 루아르 강가에 세워진 샹보르 성château de Chambord을 비롯해 이 지역의 크고 작은 성들은 이렇듯 타오르는 예술적 열망을 끌어안았고, 그 화려한 역사는 정원에까지 투영되었다. 특히, 쇼몽 쉬르 루아르Chaumont-sur-Loire에 위치한 여러 성에서는 조경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다.

르네상스 500주년

상트르 발 드 루아르 지역은 2019년 특별한 해를 맞이한다. 이 지역의 주요 인물인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세상을 떠나고, 카트린 드 메디치가 탄생하고, 샹보르 성의 초석이 놓이는 세 개의 역사적인 사건이 500주년을 맞이한다.

상트르 발 드 루아르의 2019년은 다양한 이벤트로 가득 채워질 예정이다. 프랑스 르네상스 시대의 예술과 건축의 요람으로 알려진 이 곳에선 도멘 드 샹보르(Domaine de Chambord), 클로뤼세 성(Clos Lucé), 앙부아즈 성(Châteaux d’Amboise), 블루아 성(Château de Blois), 쉬농소 성(Château de Chenonceau), 아제르리도 성(Château d'Azay-le-Rideau) 등 루아르 강가에 세워진 수많은 성을 배경으로 다양한 변화와 발전이 이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