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르도, 새롭게 단장한 빛의 미래로 뛰어들다

2020년 봄, 보르도의 옛 잠수함 기지가 거대한 디지털 아트 전시장으로 거듭난다. 바생 드 뤼미에르(Les Bassins de Lumières), 즉, ‘빛의 수조’라는 이름의 전시장은 프로방스의 카리에르 드 뤼미에르(Carrières de Lumières, ‘빛의 채석장’), 파리의 아틀리에 데 뤼미에르(Atelier des Lumières, ‘빛의 아틀리에’)에 이어 몰입감을 자랑하는 미디어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프로젝터를 통해 360도로 펼쳐져 생동하는 예술작품에 흠뻑 빠질 수 있는 기회가 다가온다.

보르도의 잠수함 기지 바생 아 플로(Bassins à Flots) 지구는 물과 어둠 속, 노출 콘크리트와 금속으로 둘러싸인 매혹적인 역사의 장이다. 가론(Garonne) 강변에 위치한 이 부지는 세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이 잠수함 기지로 쓰던 곳으로, 20m의 깊이에 무려 42,000m²에 달하는 면적을 자랑한다.

앞으로 두터운 콘크리트 벽 사이 내부 통로로 연결된 11개의 방은 말 그대로 언더그라운드 분위기가 물씬 나는 특별 전시회와 콘서트, 공연을 위한 장소로 거듭난다.

회화의 중심지로 떠나는 여행

2020년 봄, 길이 100m에 너비 22m, 높이 12m에 달하는 네 개의 공간은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면적의 멀티미디어 전시실로 다시 태어난다. 바생 드 뤼미에르는 2018년 파리에 문을 연 아틀리에 데 뤼미에르의 5배, 그리고 2012년 레 보 드 프로방스(Les Baux-de-Provence)에 문을 연 카리에르 드 뤼미에르의 2배에 달한다.

앞서 개관한 두 곳의 전시장과 마찬가지로, 바생 드 뤼미에르는 컬쳐스페이스(Culturespaces)사가 개발한 프로젝션 매핑기술과 음향을 활용한 몰입형 미디어 아트 기술, 아미엑스(AMIEX)를 사용한다. 이를 통해 방문객은 음악과 함께 그림의 진수를 체험할 수 있다. 한편 바생 드 귀미에르의 개관을 앞둔 2019년, 작년에 클림트전을 기획했던 앞의 두 전시관에서는 반 고흐전이 개막을 기다리고 있다.

2020년 보르도의 잠수함 기지는 100개의 영상 프로젝터와 디지털 이미지 수천 개를 동원해, 관객에게 빛나는 예술의 거장들의 세계를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관조와 명상

바생 드 뤼미에르의 거대한 수면 네 개는 캔버스로 기능하여, 다양한 프로젝션이 투사될 것이다. 방문객들은 위쪽의 교량에서 수면을 내려다보며 일렁이는 예술의 향취에 젖어들게 된다.

주된 미디어 아트전 외에도, 다른 여러 전시회가 일 년 내내 관람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현대미술 작가들의 디지털 작품이 ‘더 큐브’라는 전용 공간에 전시되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이름에 걸맞은 아름다운 디지털 프로젝션을 선사할 바생 드 뤼미에르. 2020년 첫 전시회에서 어떤 몰입형 예술 체험을 선보일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