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르도 시테 뒤 뱅(Cité du Vin): 두 건축가들과의 만남

전통과 지역의 특성을 지키면서 어떻게 초현대적인 건축물을 탄생시킬 수 있을까요? XTU 건축사무소의 두 건축가 아눅 레장드르(Anouk Legendre)와 니콜라 데스마지에르(Nicolas Desmazières)는 이러한 과제를 안고 시테 뒤 뱅을 설계했습니다. 와인의 정신을 담은 유려한 금빛 상자 같은 시테 뒤 뱅은 가론 강과 보르도 시 사이에 위치해 있습니다. 두 건축가와의 인터뷰를 지금 시작합니다.

3년의 공사를 거쳐 13,350m²의 대규모 공간에 와인 박물관이자 문화센터인 시테 뒤 뱅을 완성하는 것은 엄청난 규모의 프로젝트입니다. 어떻게 이 프로젝트의 설계를 맡게 되었나요?

시테 뒤 뱅 국제 건축 공모전에 응모하며 건축 계획과 예산 등이 포함된 입찰명세서를 제출하였습니다. 공모전 당선 후 5개 건축가 팀과 함께 시작하였으며, 건축에 대한 자유 재량을 가지고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직접적으로 와인의 이미지를 표현하지 않고 와인을 연상시킬 수 있는 건축물을 설계하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과제입니다. 공사 중에 어떤 어려운 점이 있었나요?

공모전 응모부터 완공까지 모든 과정이 계획에 따라 잘 진행되었는데, 이런 대규모 프로젝트에서는 아주 드문 경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사 과정에서는 실제로 나무 골조나 아치 구조 등의 가장 효율성이 있는 기술을 최적으로 활용하였습니다. 또한, 친환경적인 건축물을 만들기 위해 오래 지속되는 자재를 이용했을 뿐만 아니라 재생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도시 난방 네트워크를 이용했습니다.

시테 뒤 뱅 설계 시 어디에서 영감을 받았나요?

와인 생산자들을 만나 그랑 크뤼 와인을 직접 시음해 보면서 와인의 세계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고 건축 콘셉트를 완성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건물 내외부가 모두 완전하고 풍성한 느낌을 주고, 포도밭을 떠오르게 하는 골조와 함께 '와인의 전당'이라는 인상을 전달해야 했습니다.

곡선형 디자인에 많은 영감을 받은 이유는 무엇인가요?

곡선은 프로젝트의 다양한 특성을 연결하여 한 공간에 맞추는 기능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곡선을 통해 대형 실내 공간과 충분한 볼륨을 함께 만들 수 있습니다. 저희는 프로젝트 시작부터 단일하면서도 연속적인 느낌의 건축물, 통합적인 건축물을 만들고자 했습니다.

지나치게 과장하지 않고 어떻게 와인 생산의 전통을 강조할 수 있었나요?

저희는 지리적 위치, 역사적인 가론 강변과의 연결성, 굽이쳐 흐르는 강물, 기술적인 제한점 등을 모두 고려하여 시테 뒤 뱅을 설계하였습니다. 이러한 특징을 바탕으로 와인의 정신을 연상시키는 통일적인 건축물을 만들고자 했습니다.

건축물에 보르도 와인을 상징하는 색을 쓰지 않고 금색을 활용한 이유가 있나요?

처음에는 와인색을 제안하였으나 프랑스 문화유산 건축 전문가 및 유네스코 위원회와 논의하여 금빛이 도는 갈색이 보르도의 분위기와 좀 더 어울린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전통적인 석회암 건축물과 가론 강물의 색이 금색과 잘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방문객들에게 어떤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고 있나요? 추천하는 방문 코스가 있나요?

밖에서 보는 곡선형의 대형 공간 안에는 실내 디자인회사 카손 만(Casson Mann)이 설계한 14개의 테마 공간이 있으며, 관람객들은 자유롭게 테마 전시실을 관람할 수 있습니다. 시테 뒤 뱅은 450개의 아치와 다양한 높이의 바닥으로 마치 관람객을 둘러싼 거대한 풍경처럼 구성되어 있습니다. 관람 코스는 천장에 설치된 "와인 병"이 빛을 가득 쏟아내는 전망대에서 마무리 되는데, 이곳에서 보르도 시, 가론 강과 인근 포도밭의 멋진 파노라마 전망을 보실 수 있습니다.

보르도 시테 뒤 뱅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