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이브 생-로랑 박물관 : 한 천재의 의상 제작실에서 현재는 박물관으로

By Céline Baussay | Published on 2017년 6월 28일
  • La Fondation Pierre Bergé - Yves Saint-Laurent à Paris

    © Le Musée Yves Saint-Laurent Paris sera situé dans le même édifice que la Fondation Pierre Bergé - Yves Saint-Laurent, au 5 avenue Marceau à Paris © VD

    La Fondation Pierre Bergé - Yves Saint-Laurent à Paris

    © Le Musée Yves Saint-Laurent Paris sera situé dans le même édifice que la Fondation Pierre Bergé - Yves Saint-Laurent, au 5 avenue Marceau à Paris © VD

파리 이브 생-로랑 박물관 : 한 천재의 의상 제작실에서 현재는 박물관으로 5 avenue Marceau 75008 Paris fr

오는 가을, 피에르 베르제이브 로랑 재단에서는 프랑스가 배출한 세계적인 디자이너를 기념하는 개의 박물관을 개관한다. 하나는 재단 설립 이래 30년간 함께한 역사적 건물, 파리 아브뉘 마르소 5번가(5, avenue Marceau) 위치하며 다른 하나는, 천재의 일상이 담겨있는 마라케쉬에 위치해 있다.

 

왜 파리인가 ? 1962년 그의 이름으로 함께 설립한 메종 드 쿠튀르(maison de couture, 의상 제작실)의 동업자이자 동반자였던 피에르 베르제(Pierre Bergé)는 이렇게 대답한다. "바로 이곳이 이브 생-로랑의 모든 작품이 탄생했고 그가 성공적 이력을 갖게 된 곳이라는 것을 굳이 설명 할 필요가 있을까 ?" 그 당시, 이브 생-로랑은 겨우 26세였다. 알제리 오랑에서 태어난 이 젊은이는 크리스챤 디올사에서 예술 감독으로 자신의 경력을 시작했다.

 

그는 그가 사는 집 꼭대기 층에 현대 여성복 의상실을 만들었는데, 이 중에는 오뜨 꾸튀르 의상으로 남성복에서 영감을 받아 브랜드의 아이콘이 된 작품들이 있었다.(트렌치 코트, 바지 정장 등) 규범을 벗어난 재능과 유행을 앞서가는 과감한 그의 기질은 연극, 발레, 영화계에서 각광을 받았으며 그는 이들을 위해 의상 디자인을 하기도 했다. 

 

유례없는 컬렉션

쟌 모로 또는 꺄트린 드뇌브 같은 여러 프랑스 스타들은 이브 생-로랑의 옷만 입고 싶어 했다. 전세계의 저명한 미술관들에서는 그가 살아있을 때부터 2008년 72세로 생을 마친 후까지 그를 위한 전시회를 열었다.

 

2017년 10월 3일로 개관이 예정된 이브 생-로랑 파리 박물관에는 피에르 베르제 – 이브 생 로랑 재단에서 제공하는 옛 오뜨 꾸튀르 살롱과 천재 디자이너의 창작 스튜디오를 함께 전시한다. 450㎡ 규모에 수천여 점의 작품(의상, 액세서리, 크로키, 사진 등)이 전시되며 전 세계 오뜨 꾸튀르의 유례없는 콜렉션을 볼 수 있다. 조금만 더 기다리자 ! 이 위대한 예술가를 위한 오마쥬를 보기 위해...  

 

보기

근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