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르 코르뷔지에

Published on 2017년 6월 07일
  • Villa Savoye

    © J-C Ballot - CMN Paris

    Villa Savoye

    © J-C Ballot - CMN Paris

  • Cité Radieuse

    © OTCM - FLC

    Cité Radieuse

    © OTCM - FLC

  • Cité Radieuse

    © OTCM - FLC

    Cité Radieuse

    © OTCM - FLC

  • Maison de la Culture de Firminy

    © Arnaud Frich - F.L.C / ADAGP

    Maison de la Culture de Firminy

    © Arnaud Frich - F.L.C / ADAGP

  • Chapelle Notre-Dame du Haut

    © ADAGP

    Chapelle Notre-Dame du Haut

    © ADAGP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르 코르뷔지에

스위스 출신 프랑스 건축가
샤를 에두아르 잔느레 그리(Charles Edouard Jeanneret-Gris, 1887-1965)는 ‘르 코르뷔지에’라는 필명으로 더 유명한 인물이다. 최근 르 코르뷔지에의 명성을 기리는 중대한 일이 있었다. 그의 사망 51주기가 되던 2016년, 유네스코에서 그의 건축물 17점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그 중 10점은 프랑스에 소재해 있다.

 

10년에 걸친 협업의 결과

르 코르뷔지에 작품이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기까지는 총 10년의 세월이 걸렸다. 프랑스의 주도로 독일, 아르헨티나, 벨기에,인도, 일본, 스위스가 합세한 국제적 협업의 결과였다.

 

아방가르드 건축가

이미 선각자의 인생을 살았던 르 코르뷔지에는 보는 이의 마음을 움직이는 건축물을 남겼다. 오늘날까지도 그는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건축가 중 한 명으로, 현대 건축의 선구자로 남아 있다. 르 코르뷔지에는 도시를 놀이터 삼아 콘크리트로 작업하길 즐겼다. 그가 반 세기에 걸쳐 남긴 작품들은 과거의 양식과는 결별을 선언하고 새롭게 태어난 건축의 산 증인과도 같다. 프랑스는 르 코르뷔지에의 주요 작품활동 장소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10개 건축물이 소재한 곳이다. 그 가운데 마르세유에 있는 ‘시테 라디우스(Cité Radieuse, 찬란한 도시)’라고도 불리는 ‘유니테 다비타시옹 공동주거(Unité d'habitation)’는 가장 유명한 축에 속한다. 르 코르뷔지에는 이 아파트를 디자인할 때 상점가와 학교, 체육관, 바다가 보이는 테라스를 만들어 건물 전체가 하나의 마을처럼 보이도록 했다.

 

프랑스 소재 르 코르뷔지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라로쉬-잔느레 주택(Maisons La Roche et Jeanneret), 파리, 일 드 프랑스  (1923)
  • 시테 프뤼제(Cité Frugès), 페삭, 아키텐  (1924)
  • 사보아 저택(Villa Savoye), 푸아시, 일 드 프랑스  (1928)
  • 몰리토르 공동주거(Immeuble locatif à la Porte Molitor), 불로뉴 비양쿠르, 일 드 프랑스 (1931)
  • 유니테 다비타시옹 공동주거(Unité d'habitation, "La Cité Radieuse”), 마르세유, 프로방스 알프 코트 다쥐르(1945)
  • 생디에 공장(Manufacture à Saint-Dié), 로레나, 생디에 데 보주 (1946)
  • 롱샹 성당(Chapelle Notre-Dame-du-Haut), 롱샹, 프랑슈콩테  (1950)
  • 카바농(Cabanon de Le Corbusier), 로크브륀느 카프 마르탱, 프로방스 알프 코트 다쥐르 (1951)
  • 라투레트 수도원(Couvent Saint-Marie-de-la-Tourette), 에브, 론알프 (1953)
  • 피르미니 문화센터(Maison de la Culture de Firminy), 론알프 피르미니 (1953)

 

세계적 명성의 아티스트

르 코르뷔지에는 3개 대륙에 17개 건축물을 남겼다. 그가 발자취를 남긴 국가로는 건축물 대다수가 소재한 유럽의 독일, 벨기에, 스위스, 남아메리카의 아르헨티나, 아시아의 인도와 일본이 있다. 이는 현대의 건축 양식이 세계적으로 보편화되었음을 입증하는 근거이기도 하다.


프랑스 외부 소재 르 코르뷔지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호숫가의 작은집(Villa Le Lac), 스위스  (1923)
  • 기에트 주택(Maison Guiette), 벨기에 (1926)
  • 바이센호프 주택(Maison de la Weissenhof-Siedlung), 독일  (1927)
  • 클라르테 공동주거(Immueble Clarté), 스위스  (1930)
  • 쿠르체트 주택(Maison du Docteur Curutchet), 아르헨티나 (1949)
  • 주정부 관공서단지(Complexe du Capitole), 인도  (1952)
  • 도쿄국립서양미술관(National Museum of Western Fine Arts), 일본 (1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