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시장

  • © OTCP

  • © OTCP

파리의 시장 Paris fr

파리의 장은 자동차가 다니는 길가에 서며 사람들이 서로 다시 이야기를 나누게 되는 장소이기도 하다. 파리는 마을로 변하게 된다.
 
역사
파리의 장은 아주 먼 옛날, 정확히 말하면 5세기에 생겨난 것이다. 파리는 뤼테스 Lutèce이라 불렸는데 시테섬에 섰던 최초의 시장은 "팔뤼 Palu"라고 한다. 그곳에서는 물물교환이 이루어질 뿐만 아니라 의견들도 나누었다. 팔뤼는 사라졌지만 장은 번창하게 되었다. 1860년에는 장이 51 곳으로 집계되었다. 파리의 실내에 서는 장 가운데 가장 오래된 "앙팡 루즈 Enfants rouges"가 다시 개장하고 소비 경향에 따라 새로이 장이 열리면서 수도에는 온갖 형태와 종류의 장이 오늘날 90여 곳 이상에서 열리고 있다.


장을 보는 방법
65 곳의 야외에 서는 장과 13 곳의 실내에 서는 장으로 두 가지 방법이 있다. 장에서는 모든 것을 살 수 있는데 가장 신선하고 품질 좋은 물건들로서, 파는 상인들은 대개 가업으로 물려받아서인지 직업 정신이 투철하다. 제철 과일을 파는 상인, 정육점 주인, 돼지고기 가공품 상인, 생선장수, 닭장수, 유제품 상인과 꽃파는 사람, 등은 품질 좋은 물건들을 선보이고 있다. 1일에서 20일까지 파리의 모든 구 arrondissements에서는 동네 한가운데 장이 열려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이게 한다.
 
알아두면 좋은 : 실내에 서는 장은 일주일 내내 항상 열리지만 야외에 서는 장은 매주 두 세번 오전에, 보통 7시부터 14시 30분까지 선다. 또한 늦잠 자는 사람들을 위해 오후에 여는 장도 있다. 생-오노레 (1구), 부루스 (2구), 보두와이에 (4구), 베르시 (12구)에서는 수요일에 장이 서며, 금요일에는 앙베르 (9구)에 장이 선다.
 
전문화된
100% 자연 그대로의 야채나 채소, 등을 먹고 싶다면 유기농 장이 세 군데서 선다 : 라스파이유 (6구, 일요일 9시-14시), 바티뇰 (8구, 토요일 9시-14시), 브랑쿠시 (14구, 토요일 9시-14시)이다.  
 
발코니와 정원에 화초를 키우고 싶다면 꽃시장에 가면 된다. 라 마들렌느 광장 (8구, 월-토, 8시-19시 30), 테른느 광장 (17구, 월요일 제외한 모든 요일, 8시-19시 30), 루이 레핀 광장과 세느강 주변 강둑에서는 시테 마르쉐 (4구, 월요일 제외한 모든 요일, 8시-19시 30, 일요일엔 8시에서 19시까지 새시장이 열림) 


패션광들을 위한 옷을 파는 장도 있다 : 까로 뒤 텅플르 (3구, 화-토 9시-19시/일요일 9시-12시). 우표광들은 샹젤리제 거리 아래쪽에서 모두 모인다. (8구, 목/토/일 하루 종일)  
 
예술품을 파는 장은 야외가 갤러리로 변한다. 그곳에서 아마츄어 예술가들이 화가, 조각가, 판화가, 사진가, 등과 만나 얘기를 나눈다. 때로 마음에 드는 작품을 "저렴한 가격 prix atelier"에 사가기도 한다. 바스티유 (11구, 토요일 9시-19시 30)와 에드가 키네 (14구, 일요일 9시-19시 30)에서 장이 선다.


국제적이면서도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물건들을 구입하고 싶다면 달리그르 장으로 가면 된다. 그곳에서는 헌옷, 과일, 야채, 골동품이 서로 어우러져 판매된다. (12구, 월요일을 제외한 모든 요일, 7시 30-13시 30). 그리고 물론 모든 종류의 재활용품을 파는 벼룩시장도 있다. 콜렉션용의 헌 신문부터 옷, 모든 시대의 골동품이나 고가구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살 수 있다. 아침 일찍 상인들은 희귀한 물건을 구하러 오고 아마츄어들은 며칠 내내 기웃거리며 돌아다닌다. 방브 (14구, 토/일요일 7시-19시 30) 클리낭쿠르 (18구, 토-월, 7시-19시 30), 몽트레이유 (20구, 토-월, 7시 19시 30)에 벼룩시장이 있다. 


장이 서는 날과 장소에 대해서 더 자세한 정보를 얻으려면


www.paris.fr


파리 관광안내사무소 (Office du Tourisme de Paris) :


http://www.parisinfo.com/

보기

근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