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또 드 쉬농소(château de Chenonceau) – « 여인들의 성 »

  • © Château de Chenonceau

샤또 드 쉬농소(château de Chenonceau) – « 여인들의 성 » 37150 CHENONCEAU fr

« 고요함은 지루하지 않으며, 우울함은 고통스럽지 않다 »


프랑수아 1세때 건축된 샤또 드 쉬농소(château de Chenonceau)는 훗날 소유권이 앙리 2세에게 넘어가자, 그는 그의 사랑하는 애인 디안 드 프와티에(Diane de Poitiers)에게 주었다.
쉬농소는 « 여인들의 성 »이라는 명칭을 가지고 있기도 한데, 왜 그렇게 불릴까
?
샤또 드 쉬농소는 대대로 여인들의 소유였다
.
앙리 2세가 사망하자 까뜨린 드 메디치는 디안 드 프와티에 « 고요함은 지루하지 않으며, 우울함은 고통스럽지 않다
»
프랑수아 1세때 건축된 샤또 드 쉬농소(château de Chenonceau)는 훗날 소유권이 앙리 2세에게 넘어가자, 그는 그의 사랑하는 애인 디안 드 프와티에(Diane de Poitiers)에게 주었다.


쉬농소는 « 여인들의 성 »이라는 명칭을 가지고 있기도 한데, 왜 그렇게 불릴까?
샤또 드 쉬농소는 대대로 여인들의 소유였다
.
앙리 2세가 사망하자 까뜨린 드 메디치는 디안 드 프와티에게 성을 빼앗아 며느리이지 앙리 3세의 미망인 루이즈 드 로렌(Louise de Lorraine)에게, 앙리 4세의 연인 가브리엘 데스트레(Gabrielle d'Estrées)에게 전해 내려왔다. 뒤팡(Dupin) 부인은 장 자끄 후소(Jean-Jacques Rousseau)를 거뒀으며, 펠루즈(Pelouze) 부인은 쉬농소 성을 놀랄 만큼 잘 복원 하였다
.

쉬농소 성의 박물관에서는 남아 있는 그녀들의 발자취를 더듬어 볼 수 있다
.
4세기에 걸쳐 여섯 명에 이르는 여성주가 살았다. 그래서 '여섯 부인의 성'이라는 별명이 있기도 하다
.
내부에서는 르네상스 스타일의 가구와 16, 17세기 타피스트리, 꼬레즈(Corrège), 뤼벤스(Rubens), 틴토레(Tintoret)의 회화 작품... 등을 관람 할 수 있다
.
성의 안팎을 감상했다면, 전형적인 프랑스 스타일의 정원과 공원을 둘러보며 여유로움을 만끽하며 휴식을 취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
.

교통

쉬농소(Chenonceaux) 역

입장료
할인 요금: 8 €
일반 요금: 10 €

 

보다 자세한 정보를 원하면

보기